9년 만에 밝힌 백일섭 졸혼 이유…아내 채미영과 재결합 가능성은? (+딸 국수집)

91

배우 백일섭이 9년 만에 졸혼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백일섭과 7년간 연락 두절된 딸의 모습 / TV 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17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백일섭이 아내 채미영과 졸혼을 한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또 사위의 노력으로 7년간 연락이 끊겼던 딸과의 풀 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백일섭은 강주은 부녀를 언급하며 딸과의 관계 개선에 대한 강한 의지도 내비쳤다.

졸혼 이유에 대해서는 “아내와 트러블이 잦았고 술만 마시고 들어가면 소리를 질렀다”라고 밝혔다.

백일섭은 딸이 운영 중인 국수 가게도 찾았지만 모습이 보이지 않자 매우 아쉬워했다.

이에 백일섭 사위는 “와이프가 아직 마음이 다 풀리지 않아서 자리를 피한 것 같다”라며 아내의 마음을 대신 전했다.

백일섭 딸이 운영하는 국숫집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안녕 미미’로 알려졌다.

앞서 백일섭은 사위 노력으로 7년간 연락하지 않던 딸과 다시 만난 사실도 밝혔다.

백일섭 사위의 직업과 나이 등은 이날 방송에서 공개되지 않았다.

백일섭이 딸 국수집에서 사위를 만나 대화를 나누는 모습 / TV 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백일섭은 “어린 시절 딸이 아빠의 모습에 섭섭했던 감정이 아직 남아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접 대화한 적이 없었으니까 방향을 모르겠다. 항상 사랑하는 마음은 갖고 있는데”라며 딸과의 겉도는 대화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에 사위는 “아내는 어렸을 때 아버지는 TV 속에선 인자한 국민 아빠였지만 집에서는 큰 소리를 내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하더라”라며 백일섭에게 전했다.

이 말을 들은 백일섭은 “시간이 지나고 나서 생각해 보니 나는 ‘바지 아빠’였다”라며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는 “딸 지은이 대학 입학 선물로 차를 사주기 위해 열심히 알아봤는데 나에게 상의도 없이 아내와 둘이 결정하더라. 그때 마음이 얼마나 섭섭했는지 모른다”라고 말했다.

백일섭은 딸과의 관계 개선이 와이프와의 졸혼 취소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대화를 통해 딸과 관계가 좋아지면 아이 엄마와의 관계는 딸의 말을 들을 수도 있다”라며 아내와 화해 가능성을 열어뒀다.

졸혼 9년차 백일섭 / TV 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