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에이블-글림’, 공식 SNS 계정에 팬들을 “역겹다” 표현해 논란

119
‘에이블-글림’ 엑스(전 트위터)

일본 걸그룹 ‘에이블-글림’이 라이브 공연을 녹화하는 팬을 “역겹다”라고 표현해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에이블-글림’은 지난 14일(현지 시각) 공식 엑스(전 트위터) 계정에 “‘에이블-글림’ 라이브 공연 동영상 촬영은 원칙적으로 금지되고 있다. 촬영이 가능한 경우는 사전에 따로 공지하고 있다”며 “찍어도 되는지 아닌지 모르는데 멋대로 찍는 관객분들은 간단히 말해 역겹다. 몰랐다는 것은 이유가 되지 않는다. 멈춰라”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펼쳤다. 원칙적으로 금지된 행위를 한 관객들이 문제라는 의견과 공식 엑스 계정에서 팬들을 향해 쓸 언행이 아니라는 주장이 부딪혔다.

결국 ‘에이블-글림’ 멤버 레이는 자신의 엑스 계정에 “옥신각신한 끝에 촬영이 금지됐다. 촬영 금지는 티켓과 소셜미디어에 공지되고 있다”고 재차 덧붙였다.

멤버가 직접 나서 공연 영상 촬영 금지에 대해 재차 언급하자 팬들 또한 술렁이고 있다.

일부 팬들은 “특정 공연에 영상 촬영을 금지하는 것에 동의한다. 신경 쓰지 않는다. 좋다고 생각한다”고 동조하는가 하면 “저런 공연은 가고 싶지 않다. 팬들을 향해 ‘역겹다’라고 표현한 것 지나쳤다”는 반대도 나왔다.

‘에이블-글림’은 논란이 된 해당 게시물을 아직까지 삭제하지 않고 있다.

‘에이블-글림’ 엑스(전 트위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