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다른 연예인 출연료에 대한 솔직한 심정 털어놨다

120

개그맨 박명수가 나쁜 일이 있어도 마음을 내려놓으면 편안해진다고 조언했다.

개그맨 박명수 / 뉴스1

20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부모님이 노래방에 다녀왔는데 아빠가 예약한 노래에 엄마가 화음을 쌓고 더 불러서 사이가 틀어졌다”라는 사연이 소개됐다.

MC 박명수는 “화음도 잘 넣어야 한다. 전문가들은 잘하지만 일반인들이 하면 이상해진다. 자기 노래를 망칠 수가 있기 때문에 코러스 하려면 ‘화음 쌓아도 되겠니?’라고 물어보고 해야지, 남의 노래에 괜히 못질하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명수는 또 승진에서 누락돼 속상하다는 다른 청취자의 사연에 “한 살 한 살 먹으며 사람이 사람다워진다는 것이 느껴진다. 마음을 비우셔야 한다. 내가 잘해야지, 내가 돈 더 벌어야지, 성공해야지, 그런다고 되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욕심을 버리는 순간 마음이 편안해지면서 좋은 일이 생긴다. 나쁜 일이 있더라도 마음을 비우셔야 한다. 이런 일도 생길 수 있고, 내가 이겨낼 수 있다고 받아들이고 마음을 내려놔야 한다. 물론 어렵지만 계속하면 걱정거리가 없어진다. 저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명수는 “저도 한때는 남이 출연료를 더 받을 때 ‘내가 더 인기 있는데 쟤가 왜 더 받지?’ 그런 것이 배가 아팠다. 마음을 내려놓으시라. 남이 더 받는 이유가 있는 거고, 내가 적게 받는 이유가 있는 거다. 마음을 내려놓으면 정말 편안해진다”라고 충고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