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역할’은 더이상 하지 않겠다고 은퇴 선언한 국민엄마

212

고두심

1972년 MBC 공채탤런트 5기로 배우로 데뷔한 고두심. 국민 드라마 ‘전원일기’를 비롯해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해 오며 방송 3사 연기대상을 모두 받은 유일무이한 배우이기도 합니다.

어느덧 배우 인생 52년 차에 70대의 원로 배우가 된 고두심, 배우로서 최고의 자리에 오른 지금까지도 어떻게 하면 그 배역에 더 녹아들 수 있을지에 대한 많은 고민을 한다고 하는데요.

다만, 시어머니 역할은 못 하겠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드라마 속 시어머니들은 대개 고정관념이 있는 부정적인 캐릭터로 그려지는 데다가, 자신 또한 그러한 배역이 크게 와닿지 않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아무래도 본인 역시 딸을 가진 엄마라서 그런지 “친정엄마 연기만큼은 1등이고 싶다”라는 고두심, 그러고 보니 그간 출연한 여러 작품에서 유난히 가슴 절절한 모성애 연기를 펼쳐온 대한민국 대표 ‘국민엄마’이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늘 판에 박힌 엄마와 할머니 연기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2021년 개봉한 영화 ‘빛나는 순간’에서는 바다에서 숨 오래 참기로 기네스북에 오른 해녀 진옥 역할을 맡아, 33세 연하의 배우 지현우와 로맨스 연기를 펼치기도 했는데요.


지금도 쉬지 않고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고두심, 계속 건강한 모습으로 쭉 만날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