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선수촌 들어갔다”… 배우 라미란, ‘국가대표 엄마’ 됐다 (+아들 공개)

92

배우 라미란이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발탁된 아들 김근우를 공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배우 라미란이 사이클 국가대표로 발탁된 아들 김근우를 공개했다. / SBS

2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라미란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MC 서장훈은 이날 라미란의 아들을 언급, “아드님이 능력자다. 사이클 국가대표 선수”라고 소개했다.

‘미운 우리 새끼’ MC 서장훈이 라미란 아들인 사이클 선수 김근우를 소개하고 있다. / SBS

이어 “아시아주니어선수권 대회에서 개인전 은메달을 따고 단체전에선 금메달을 땄다고 한다. 국가대표 선수촌에 들어갔으면 경쟁해서 내년에 파리 올림픽에 나갈 수도 있다. 국가대표 되는 건 보통 일이 아니다. 이런 일이 있었으면 기사로 봤을 텐 데 오늘 처음 알았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라미란은 “이번에 (아들이) 국가대표가 됐다. 오늘 (선수촌에) 들어갔다”며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 (그동안) 잘 이야기를 안 했다”고 전했다.

사이클 국가대표로 발탁된 김근우(오른쪽)의 허벅지를 보고 감탄하는 서장훈(왼쪽) / SBS

서장훈은 “(사이클 종목은) 너무나 힘들다. 운동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상상 초월로 힘들다. 허벅지가 아마 김종국보다 굵을 것”이라며 감탄, 라미란을 향해 “아들 경기를 자주 보러 가느냐?”고 물어봤다.

라미란은 “초반에 몇 번 가고 안 갔다. 제가 (경기를 보러) 가면 항상 2등을 하더라. 제가 안 가면 1등을 한다”고 말해 주위 웃음을 자아냈다.

중학생 시절 사진을 공개한 라미란 / SBS

엄마 라미란 외모를 똑 닮은 김근우 선수를 보고 놀라는 신동엽 / SBS

이날 방송에선 라미란 아들 김근우의 얼굴도 공개됐다. 늠름한 자태와 엄마를 똑 닮은 외모가 여럿의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MC 신동엽은 “지금 봐도 (아들 얼굴에) 라미란 씨 얼굴이 있는데, 라미란 씨 학창 시절 때 얼굴과 되게 닮았다”며 신기해했다.

아들이 첫 월급을 받고 특별한 선물을 해 준 일화를 공개한 라미란 / SBS

라미란은 아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받고 감동했던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아들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실업팀으로 바로 갔다. 첫 월급을 받고 선물을 해주더라”라며 “액세서리로 금팔찌를 해줬다. 갓 스무 살이었는데 대견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순금이 좋다고 미리 말했는데 14K를 해왔더라”라고 덧붙여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아들로부터 14K 금팔찌를 선물 받은 일화를 전하는 라미란의 모습 / SBS

한편 1975년생인 라미란은 연극 배우로 먼저 데뷔, 2005년 영화 ‘친절한 금자씨’에 나오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본격적인 방송 활동 전인 2003년 가수 겸 배우 신성우의 당시 매니저였던 김진구 씨와 결혼,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