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장우가 만든 족발에서 핏물이…결국 ‘환불 사태’까지 이어졌다

101

배우 이장우가 환불 사태를 일으켰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장사천재 백사장2’에서는 백종원, ‘소녀시대’ 효연, 존박, 이규형, 파브리, ‘더보이즈’ 에릭과 함께 스페인 세바스티안에서 이장우가 겪은 ‘2호점’ 에피소드가 전파됐다.

tvN ‘장사천재 백사장2’

이날 2호점에서는 이장우의 필살기인 신메뉴 족발이 출격했다. 이장우는 마트에서 고기를 한가득 구매, 스페인 돼지로 한국식 족발을 만들기로 했다.

이장우는 족발을 삶은 후 썰기 시작했다. 다행히 잘 썰렸으나 이장우는 고개를 갸웃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이거 왜 안이 빨갛지? 안 익었을 리가 없는데”라며 의아한 모습을 보였다.

이장우는 인터뷰를 통해 “딱 썰었는데 안이 햄처럼 빨갛고 써는 순간 흐물했다”고 설명했다. 이장우는 족발 맛을 본 후 크게 한숨을 쉬기도 했다.

tvN ‘장사천재 백사장2’

족발 맛을 본 존박은 “맛이 특이하네 이거? 짠 거 보니까 염장 된 것 같아. 너무 짜다”라고 말했다. 이장우는 “안이 너무 짜서 멘탈이 아예 나갔다”고 밝혔다.

존박은 “장을 볼 때 돼지다리라고 쓰여 있어서 당연히 생고기인 줄 알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들이 산 고기는 염장이 된 고기인 탓에 너무나 짰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시 족발 맛을 본 이장우는 “안될 것 같아”라며 고개를 저었다. 결국 존박은 손님들에게 “족발은 안 될 것 같다”고 말하며 사과를 한 후 환불로 문제를 해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