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of 대세’ 풍자, 이번에는 베스트커플상 노린다

123

방송인 풍자가 베스트커플상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22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도망쳐: 손절 대행 서비스'(이하 ‘도망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조철영PD와 김구라, 김대호, 풍자가 참석했다.

방송인 풍자 / 풍자 인스타그램

‘도망쳐’는 몹쓸 인연으로부터 도망치고 싶어도 도망치지 못하는 여러분을 위한 ‘손절 대행 서비스’를 그린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김구라는 ‘2023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프로듀서 특별상, 김대호와 풍자는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와 관련해 김대호는 “저는 감사하고 고맙지만 크게 달라진 점은 없다. 제가 하는 일 열심히 하고 있다. ‘도망쳐’는 파일럿으로 시작해 정규 편성이 돼서 책임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신인상을 공교롭게 풍자 씨랑 같이 받게 됐는데, 막상 받으니까 기분이 좋더라. 책임감을 가지면서 겸손하게 프로그램에 도움이 될 수 있게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풍자 인스타그램

풍자는 “저도 상을 받았는데 달라진 건 없다. 신인상을 그냥 작년에 받은 상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하고 있다”면서 “풍자라고 하면 재미있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도망쳐’를 통해 공감하고 이야기할 수 있는 소통의 아이콘이 되면 어떨까 생각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상이 좀 달다. 또 받고 싶은 마음이 있긴 하다. 올해 열심히 해서 김구라, 김대호와 셋이 베스트커플상을 받으면 어떨까 싶다. 더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도망쳐’는 이날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