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콘서트장 눈물 바다로 만든 사연, 보낸 사람은 ‘연예인’이다

641

배우 김영옥, 나문희가 임영웅 콘서트를 관람했다.

가수 임영웅 콘서트에서 가슴 찡한 장면이 펼쳐졌다.

지난 21일 킨텍스 1전시장 1홀에서는 ‘임영웅 콘서트 IM HERO TOUR 2023 – 고양’이 열렸다.

이날 콘서트의 한 코너인 ‘임영웅의 스페이스’에서는 관객이 미리 보낸 편지를 임영웅이 직접 읽어주는 시간을 가졌다.

임영웅 콘서트 표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다. / 뉴스1

‘일산에 사는 호박고구마’라는 닉네임을 가진 이는”82살인데 아직 일을 하는 사람이다”며 “일을 하기 위해 오랫동안 지방에 일이 있어 내려갔다가 남편이 보고 싶어 전화를 걸었더니 넘어져서 이마가 다쳤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남편은 병원에 입원했고, 결국 건강을 회복하지 못하고 사별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영웅의 노래를 들으면서 위로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고 김복동 할머니 빈소를 찾았던 나문희 / 뉴스1

카메라는 사연의 주인공을 비췄다. 놀랍게도 ‘일산에 사는 호박고구마’는 배우 나문희였다. 임영웅은 깜짝 놀랐다. 나문희 곁엔 배우 김영옥도 함께 있었다. 김영옥은 소문난 ‘임영웅 팬’이다.

나문희는 지난해 12월 19일 남편상을 당했다.

영어 교사였던 고 유윤식 씨는 지병으로 별세했다. 나문희와는 슬하에 세 딸을 두었다.

나문희는 최근 사별했다. / 뉴스1

나문희의 사연을 듣고 그를 만난 임영웅은 친필 사인과 감사 인사를 전했다.

+1
4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