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이정하, 횡령범 잡는다 ‘감사합니다’ 출연 확정

115

배우 신하균, 이정하, 진구, 조아람이 tvN 새 드라마 ‘감사합니다’(극본 최민호/연출 권영일)에 출연한다.

‘감사합니다’는 비리가 만연한 JU건설 감사실을 배경으로 냉혈한 감사팀장과 가슴 뜨거운 신입사원의 좌충우돌 콤비 플레이를 담은 오피스 수사 활극이다. ‘감사팀’을 중심 소재로 이름만 들어도 믿음직스러운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해 기대감을 높인다.

신하균은 극 중 JU건설 감사실 팀장 신차일 역을 맡는다. 사람에 대한 믿음이 없는 신차일은 전광석화 같은 판단과 칼 같은 결단력, 상대를 압도하는 언변과 협상 능력을 지녔다. 감정과 혈연, 지연에 흔들리지 않고 횡령범에게는 가차 없는 감사팀장 그 자체인 인물. 수식어가 필요 없는 배우 신하균이 만들어갈 신차일 캐릭터에 든든한 신뢰감이 생기고 있다.

신하균-이정하-진구-조아람 / 각 소속사

감사실 신입사원 구한수 역은 이정하가 분한다. MZ세대 대표주자인 구한수는 JU건설의 플로리다 지사로 발령받기 위한 발판으로 감사팀에 지원했으나 신차일로 인해 아메리칸 드림이 박살 날 위기에 처한다. 신차일과 달리 정 많고 헤픈 스타일이라 감사팀에서 쫓겨날 뻔도 하지만 굴하지 않는 패기의 성장캐 구한수를 그려낼 떠오르는 대세 배우 이정하의 눈부신 활약이 주목된다.

진구는 JU건설 부사장 황대웅 역으로 열연한다. JU건설 창업자의 3남 중 막내인 황대웅은 누구든 제 사람으로 만들 줄 아는 카리스마의 소유자다. 형들을 제치고 사장직에 오르겠다는 야망을 품고 있지만 사장 황세웅이 감사팀에 신차일을 영입하면서 궁지에 몰리게 된다. 악인과 선인을 오가는 황대웅의 입체적인 면모를 십분 살려낼 진구의 열연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JU건설 감사실의 또 다른 MZ세대 신입사원 윤서진 역은 조아람이 연기한다. 윤서진은 성공을 지향하는 개인주의자로 동기인 구한수와는 극과 극의 캐릭터를 보여줄 예정이다. 부사장인 황대웅과는 어릴 때부터 인연이 있으나 회사에선 모르는 사이처럼 지낸다. 감사실과 부사장 라인을 오가며 긴장감을 형성할 조아람의 존재감에 시선이 쏠린다.

제작진은 “‘감사합니다’는 지금껏 드라마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회사 내부 감사실의 일거수일투족을 그리며 횡령범들에게 통쾌한 철퇴를 날릴 예정이다. 무엇보다 JU건설 내부 인사들 사이 얽히고설킨 이해와 대립 관계는 배우들의 연기와 만나 한층 더 스펙터클한 시너지를 예고한다”고 전했다.

‘감사합니다’는 2024년 첫 방송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