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 송하윤과 원나잇 후 꺼낸 한마디…“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기자”

129

‘내 남편과 결혼해줘’ 이이경이 뻔뻔함으로 중무장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는 강지원(박민영)에게 프러포즈를 하는 박민환(이이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이날 박민환은 정수민(송하윤)의 부탁으로 캠핑카 깃발이 있다는 호숫가로 갔다. 그러나 이미 강지원이 가져간 뒤였다. 정수민은 마음 약한 강지원을 이용해 캠핑카를 차지하려 했지만 역습을 당하면서 실패로 돌아갔다.

정수민은 강지원에게 물을 뿌리며 “너 나한테 왜 그래? 안 져주잖아. 이러다 말겠지 모르는 척하는 것도 하루 이틀이야. 이젠 내가 나쁜 사람이 된 것 같아. 요즘 너 진짜 나한테 너무해”라고 쏟아냈다.

이를 들은 강지원은 “네가 싫어졌다. 언젠가부터 네가 싫어지더라. 징징대고 귀여운 척하고 내 건 네 거인 줄 아는 거 짜증 나”라고 털어놨다. 정수민은 “내가 당연하게 생각하는 게 나쁘냐. 내가 이렇게 된 건 다 너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강지원은 정수민에게 절교를 선언했고 복수심에 불탄 정수민은 강지원과 결혼을 앞둔 박민환을 유혹했다. 박민환은 “술에 취해서 그런지 눈앞에 있는 사람밖에 안 보인다”며 정수민과 뜨거운 하룻밤을 보냈다.

그러나 박민환은 뻔뻔함, 그 자체였다. 그는 정수민에게 “강지원에게는 비밀로 하자.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기는 건 욕심일까”라고 말했다. 이후 박민환은 오히려 강지원에게 더 잘해주면서도 뒤에서는 친구들에게 정수민과 하룻밤을 보낸 걸 자랑했다.

박민환의 만행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는 함께 외근을 나간 정수민의 손에 묻은 크림을 핥아먹는가 하면 머리를 묶는 모습에 동공이 흔들리기도 했다. 결국 정수민이 ‘하고 싶다’라고 잔뜩 적은 노트를 보며 창고에서 격정적인 시간을 보내려 했다.

이때 알레르기 경고판을 가져다 놓지 않은 정수민으로 인해 고객이 위태로워지면서 두 사람의 격정적인 시간은 실패로 돌아갔다.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이후 박민환이 가진 주식이 폭락하게 됐다. 박민환은 강지원에게 달려가 빈털터리가 됐다고 말하면서도 사채를 끌어썼다는 건 밝히지 않으며 청혼했다.

강지원은 유지혁과 의논하며 박민환과 정수민을 결혼시킬 작전을 짰다. 유지혁이 돕기로 한 가운데 박민환은 드론쇼까지 동원한 화려한 프러포즈를 했다. 반지는 큐빅이었지만 ‘모르겠지?’라는 얄팍한 생각까지 했다.

강지원은 프러포즈에 참석한 정수민을 바라보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내 남편과 결혼해줘’라고 생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