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전 팬미팅 영상… 승리가 ‘버닝썬’ 논란 전 벌인 일, 확산 중

184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가 같은 멤버였던 지드래곤을 해외에 언급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7년 전 열린 빅뱅 팬미팅에서 한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그룹 활동 당시 승리 사진이다. / 뉴스1

‘승리가 기획 중이었던 또 다른 사업 암 진단 키트’라는 제목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 올라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 글은 현재 조회수 9만 회를 넘어섰고, 댓글 566개가 달렸다.

올라온 글에는 한 영상이 담겨있었다. 해당 영상은 2017년 1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빅뱅 스페셜 이벤트’ 팬미팅 때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영상 속에서는 ‘승리가 계획 중인 또 다른 사업은 무엇일까’라는 질문을 멤버들이 맞춰야 했지만, 오답만 나오자 승리가 직접 “암 진단 키트”라고 밝혔다.

이어 승리는 “대한민국에는 세 가지의 강력한 사업이 있다. 첫 번째는 IT, 두 번째는 바이오, 세 번째는 코스메틱이다”며 “여러분들이 독일, 일본 바이오가 강력하다고 하는데 대한민국 바이오가 가장 강력하다. 여러분이 머리 아플 때 먹는 아스피린도 다 한국 제품이다. 이름만 조금 해외에서 나와서 그렇지. 거의 다 한국에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승리가 7년 전 열린 빅뱅 팬미팅에서 자신의 사업 계획을 밝혔다. / 유튜브 ‘저장공간없어서올림’

그러면서 승리는 본격적으로 암 진단 키트 사업에 설명하기 시작했다. 그는 “암 진단을 받기 위해 엑스레이도 찍고, 피도 뽑아야 하는 데 그러면 돈도 많이 들어가고 시간도 많이 소요된다”면서 “앞으로 소변만 받아서 암이 있는지 없는지 화학 반응을 보는 그런 암 진단 키트를 제가 전문가들과 함께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승리가 팬들을 상대로 사업계획 브리핑을 이어가자, 빅뱅 멤버 대성은 “일단 그건 SNS에 올려달라”고 말을 잘랐고, 지드래곤 역시 “그런 건 정말 확실해진 다음에. 굉장히 위험하다. 저 정도 단계면 뉴스에 나와서 모든 분이 아셔야 할 단계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승리는 “나중에 제품이 나오게 된다면 한 번씩 써주길 바란다. 임상 실험은 다 끝났고, 3월에 그 시제품이 판매된다. 멤버들이 몰라서 그렇다. 기사로 나온 상태다. 집에 갈 때 포털사이트에 검색해 봐라”고 반박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팬미팅에서 저런 얘기를…”, “지디가 진짜 고생 많았네”, “이게 화제가 안된 게 더 신기하다” 등이라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또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발언이 ‘미국 실리콘밸리 최대 사기꾼’ 엘리자베스 홈스의 발언과 비슷하다는 의견도 내놓았다. 홈스는 피 몇 방울로 100여 가지 질병을 진단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거액의 투자금을 빼돌린 혐의로 지난 2022년 11월 11년 형을 선고받았다.

클럽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받은 승리. / 뉴스1

승리는 2019년 ‘버닝썬 게이트’로 불린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받으며 논란이 커지자, 팀을 탈퇴하고 연예계를 은퇴했다.

그는 최근 캄보디아 행사에서 “내가 이곳에 지드래곤을 데려오겠다”고 말하는 영상이 온라인에서 퍼지며 또 한 번 빈축을 사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