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형 로펌 근무 시절 서동주 초봉, 상상을 초월하는 금액이다 (+영상)

166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미국 로펌 근무 시절 초봉을 밝혔다.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미국 로펌 근무 시절 초봉을 밝히고 있다. / 유튜브 ‘이타강사 서동주’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이타강사 서동주’에 ‘미국 변호사 아무나 하는 거 아니에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서동주는 ‘데블스 플랜’으로 인연을 맺은 미국 의사 서유민과 함께 미국 변호사, 의사가 한국과 무엇이 다른 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서동주는 변호사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두 가지 이유가 있다. 한 가지는 비영리조직에서 일을 했을 때 그 자선 단체에서 무료 변호사들과 일을 하다 보니까 나도 저런 훌륭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 둘째는 당시 서른 중반이었는데 안정적으로 먹고살려면 어떤 직업을 선택해야 할지 생각하다가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변호사 되기가 한국만큼 어렵냐”는 질문에 “한국 분들이 한국 변호사는 되기 어렵고 미국은 택시 기사도 변호사를 한다는 말을 되게 많이 한다. 내가 변호사 됐을 때 그런 댓글이 되게 많았다. 근데 그 정도는 아니다. 시험 보는 건 당연히 기본적으로 어렵다. 주마다 시험이 다르다고 하는데 캘리포니아가 제일 어렵다고 한다”고 말했다.


서동주는 “변호사가 되는데 얼마나 공부했냐”는 물음에 “3년 공부했다. 로스쿨이 3년이니까. 16과목인가 공부한다. 시험은 복불복으로 나오는데 책 한 권이 엄청나게 크다. 그걸 다 외운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또 업무 강도에 대해 “변호사는 야근은 기본이고 주말에도 엄청나게 일한다. 퇴근을 잘 안 한다. 퇴근해도 계속 일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보다 미국 변호사가 연봉이 더 높지 않을까 싶다. 내 연봉은 더 높았던 거 같다. 대형 로펌에 다녔는데 첫 연봉이 19만 달러(약 2억 5000만원)였다. 근데 세금으로 반을 가져간다. 줬다가 뺏는 느낌이 있다”고 말했다.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미국 로펌 근무 시절 초봉을 밝히고 있다. / 유튜브 ‘이타강사 서동주’

2019년 5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변호사가 된 서동주는 2020년 9월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후 2022년 6월부터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