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유흥업소 출신이란 루머에 직접 입장 밝혔다

195

배우 한예슬이 과거 각종 루머 때문에 마음고생을 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는 ‘한예슬 남친 앞에서 이것까지 가능하다고? 이소라의 슈퍼마켙 소라 EP.06’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한예슬은 “최근 2년 동안 미국에 가 있었다. 유튜브를 잠시 쉬고 재충전한 다음에 다시 드라마로 인사드리려고 했는데, 일정이 연기되면서 흐지부지됐다”고 근황을 전했다.

한예슬 /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2019년 방영된 드라마 ‘빅이슈’ 이후 연기자로 긴 공백을 가지고 있는 한예슬은 “인생은 참 생각대로 되지 않더라”며 “‘논스톱’으로 어린 나이에 한국에 와서 활동하면서, 갑자기 유명해지면서 모든 게 다 좋을 줄 알았는데 그때부터 루머들이 시작됐다”면서 ‘블랙X파일’에 대해 언급했다.

‘블랙 X파일은 2005년 한 광고기획사에서 스타 마케팅 시 리스크를 예방하기 위해 작성된 문건이다. 100여 명의 연예인 신상 정보가 정리돼 있었는데, 한예슬이 유흥업소 출신이고 사생활이 문란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이 포함돼 있었다.

한예슬 /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한예슬은 “그게 뭔지도 모른 상태에서 거기에 제 이름이 올라온 것을 봤는데, 저에 대한 온갖 루머들이 있었더라. 모든 사람들이 나를 그런 식으로 쳐다보는 것 같았다. 그때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가장 상처가 되는 건 가까운 사람들이 ‘사실이야?’라고 물을 때였다. 그 사람들과는 더 이상 연락을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이소라는 “어린 여자가 미국에서 와서 연예인이 됐는데 갑자기 너무 많은 루머가 돌아다니면 이야기할 데도 없고 너무 억울할 것 같다. 이야기하면 할수록 루머는 점점 더 커진다”며 공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