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어이없다, 충격적” 한국 vs 말레이시아 경기 보고 ‘대폭발’한 방송인 (영상)

204

프랑스 출신으로 한국 영주권을 보유한 방송인 파비앙(한국 이름 최윤)이 대한민국 vs 말레이시아 축구 경기를 본 후 분노를 표출했다.

26일 유튜브 채널 ‘파비생제르망’에는 지난 25일 열린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 2조 최종전 대결인 ‘대한민국 vs 말레이시아’ 경기 리액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파비앙은 “제가 1차전 바레인전 끝나자마자 바로 카타르 비행기표 끊고 숙소도 예약했다. 2위로 올라가면 제 계획은 다 틀어진다. 무조건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미리 카타르행 비행기 티켓과 숙소를 예약한 파비앙 / 유튜브 ‘파비생제르망’
꼭 한국이 말레이시아를 이겨야한다는 파비앙 / 유튜브 ‘파비생제르망’

하지만 25일 경기에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고전을 면치 못하며 3-3 무승부를 기록, 파비앙의 바램과는 다르게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파비앙은 리액션 영상에서 믿을 수 없다는 듯 머리를 쥐어뜯으며 소리를 지르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웃게했다.

말레이시아의 계속되는 골에 믿을 수 없다는 표정 짓는 파비앙 / 유튜브 ‘파비생제르망’
절망하는 파비앙 / 유튜브 ‘파비생제르망’
클린스만 감독을 향해 분노하는 파비앙 / 유튜브 ‘파비생제르망’
카타르행 비행기 티켓과 숙소를 다시 작업해야해 혼란스러워하는 파비앙 / 유튜브 ‘파비생제르망’

경기가 끝난 후 파비앙은 “너무 어이가 없다. 충격적”이라며 “너무 더워서 찬물로 세수했다. 대한민국이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무승부, 3대3으로 (경기를) 끝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특히 파비앙은 “말레이시아, 이때까지 골은 하나도 못 넣었지 않냐. 대한민국을 상대로 골을 3개나 넣냐. 이 경기는 제 축구 인생에 있어서 진짜 몇 안되는 역대급 경기”라며 자조 섞인 웃음을 지었다.

대한민국이 1위로 올라갈 것을 예측해 이미 비행기표와 숙소를 예약해둔 파비앙은 “지금 다시 작업해야 한다. 대진표 트랙이 완전 바뀌었기 때문에 다시 (변경 및 취소 예약) 다 해야한다”고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파비앙은 “오늘 경기 보니까 진짜 결승전까지 갈 수 있을지 솔직히 모르겠다”며 불안감을 내비쳤다.

다만 파비앙은 이강인 선수에 대해 “진짜 정교한 왼발 프리킥 대단하다. 계속 잘하고 있고 앞으로도 잘할 것”이라고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