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3개 동시에 출연 중인 남자 배우…코로나19 ‘양성’

75

뮤지컬배우 최재림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레미제라블’, ‘라스트 파이브 이어스’ 포스터 / 신시컴퍼니, 쇼온컴퍼니, 신시컴퍼니
뮤지컬배우 최재림 / 신시컴퍼니

30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최재림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뮤지컬 ‘레미제라블’ 공식 SNS에도 “‘장발장’ 역 최재림 배우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캐스팅 스케줄을 변경하게 됐다”며 최재림 출연 회차 변경 소식 안내문이 올라왔다.

‘레미제라블’ 측은 최재림이 장발장 역으로 출연 예정이었던 30일 오후 7시 30분 공연의 장발장 역은 최재림 대신 민우혁이 맡게 됐다고 전했다.

문제는 최재림이 현재 뮤지컬 ‘레미제라블’, ‘오페라의 유령’, ‘라스트 파이브 이어스’ 3개 작품에 동시에 출연중이며 세 작품 모두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다는 점이다.

최재림의 코로나19 양성 판정으로 인해 ‘오페라의 유령’ 측 역시 캐스팅 변경 소식을 전했다.

‘오페라의 유령’ 측은 최재림이 하루 동안 ‘유령’ 역으로 출연 예정이었던 31일 오후 2시 30분, 오후 7시 30분 공연은 각각 배우 김주택·조승우가 대신 맡게 됐다고 알렸다.

최재림 출연 회차 변경 소식을 전한 ‘레미제라블’, ‘오페라의 유령’ 측 / 인터파크 티켓

다행히 ‘라스트 파이브 이어스’의 경우 다음 달 8일 공연 예정이라 캐스팅 변경 소식은 전해지지 않았다. 다만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치료 기간, 격리 문제 등을 고려할 경우 ‘라스트 파이브 이어스’ 출연 역시 아직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29일 문화일보는 뮤지컬 배우들의 겹치기·삼치기 출연이 늘고 있다며 배우들이 무대에서 자신의 기량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생기고 있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