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론 사람구하고 대통령 표창 받았다는 깡패역 배우

156

[본영화 또보기]
벌써 5주년 된 1천 600만 영화 ‘극한직업’ 비하인드 1부

어느새 5주년 된 ‘극한직업’

지난 23일 류승룡이 ‘극한직업’ 5주년 파티 사진을 올렸다. 역대 한국영화 관객수 역대 2위(16,264,944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KOBIS 기준)에 빛나는 초 흥행작이다.

모처럼 모인 이병헌 감독과 배우 류승룡, 이하늬, 이동휘, 공명, 진선규의 조합이 반갑다.

‘현실 깡패’ 연기했는데 실제로는 사람구한 의인

조연들의 연기도 모두 훌륭했던 ‘극한직업’이었다. 그중 이무배(신하균)의 조직원 중 ‘박재홍’의 현실 ‘깡패 연기’로 주목 받았다.

그런데 사실 박재홍은 현실에서는 시민을 구하는 의인이다. 2018년 봉천동에서 오피스텔 화재가 났을 때 그는 현장의 잠긴 문을 연장으로 뜯고 의식을 잃은 시민을 들쳐업고 나왔다. 참고로 구조 된 시민은 서울대학생이었다고.

소방서장에게 표창장도 받고 대통령의 산행에도 초청되었던 의인 중의 의인이다.

최근까지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같은 작품에서 좋은 연기보여주며 연기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못 나가던(?) 류승룡을 살려준 영화

류승룡하면 ‘극한직업’ 이외에도 ‘7번방의 선물’, ‘광해, 왕이 된남자’, ‘명량’ 등 천만을 넘긴 작품이 먼저 떠 오른다.

그러나 사실 ‘극한직업’이 개봉한 2019년 직전까지 한동안 출연한 영화들의 성적이 시원치 않았다. 그 중에 ‘도리화가’와 ‘염력’으로는 혹평에 시달려야했다.

와신상담한 류승룡이 ‘염력’ 때 찌운살을 12kg이나 감량하고 ‘극한직업’에 참여했고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실제로 수원 왕갈비 통닭을 만들어보자

마케팅 차원에서 제작사가 ‘수원 왕갈비 통닭’의 레시피를 공개했었다. ‘주방장’ 진선규에 따르면 핵심적인 요리 팁은 캬라멜 한 스푼, 콜라 한 스푼을 넣어서 색깔을 맞췄다는 것이다.

원래는 코미디 영화가 아니었다

‘극한직업’의 문충일 작가는 원래 무거운 분위기의 누아르 형사영화를 구상하고 있었다.

그런다가 우디 앨런 감독의 ‘스몰 타임 크록스’를 보고 전환점을 맞게 된다. 형사들은 수사를 위해 위장으로 ‘쿠키 가게’를 여는데, 이게 대박이 나면서 벌어지는 코미디였다.

사실 영화 마케팅 단계에서 이미 ‘스몰 타임 크록스’와 설정이 비슷하다는 점을 눈치챈 씨네필들이 적지 않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