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이 방정”… 솔로지옥3 이관희, 윤하정에게 또 막말

90

넷플릭스 ‘솔로지옥’ 시즌3(이하 ‘솔로지옥3’) 출연자들이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농구선수간관희’에 ‘이관희 솔로지옥3 EP 1~3 리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솔로지옥3’ 출연진 / 유튜브 ‘농구선수간관희’

이날 영상에는 ‘솔로지옥3’ 출연자 박민규, 윤하정, 이진석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출연자들과 함께 영상을 시청하기 전 이관희는 “오랜만에 다 같이 모여서 방송 보는 건 처음이다. 마지막 방송도 끝나고 새로운 기분을 느껴보고자, 리뷰하면 좋을 것 같았다”며 “이제 할 말 해도 되니깐. 내 채널에선 욕도 해도 된다. 각자 느낀 감정 그대로 시청자분들께 전달하면 좋을 것 같다”라고 운을 뗐다.

이후 이관희의 첫 등장 장면을 본 윤하정은 “너무 재수 없다. 진짜 재수 없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관희 역시 윤하정과 천국도를 가기 전 대화하는 장면을 보며 “나는 느꼈다. 얘는 쉽지 않다. 내가 눌러줘야겠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우리는 (천국도를) 갈 줄 알고 대화를 했던 것”이라고 말하자 윤하정은 “이미 처음 만났을 때 시그널이 있었다”라고 공감했다.

이관희와 윤하정의 첫 만남 장면을 보며 박민규는 “언제 확실히 올 것 같은 느낌을 받았냐”고 물었고 윤하정은 “보자마자 알았다”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이진석은 “신빙성이 없다. 원래 (이관희) 이상형이 혜선이라고 했다”고 반박했다.

‘솔로지옥3’ 출연진 / 유튜브 ‘농구선수간관희’

윤하정이 “원래 혜선이랑 저였다가 민지로 바뀌었다”고 폭로하자 이관희는 “그때는 3명 중에서는 혜선이가 제일 가깝다. 아니 내가 무슨 바람둥이냐”고 울컥해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뭘 눌러”, “말 조심해야 할 듯”, “저번에도 그러더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관희는 방송 당시 “쟤, 얘, 얘”라며 최혜선, 윤하정, 김규리를 지목해 비난을 산 바 있다.

한편 솔로지옥’은 커플이 돼야만 나갈 수 있는 외딴 섬, 지옥도에서 펼쳐질 솔로들의 솔직하고 화끈한 데이팅 리얼리티쇼다.

시즌3는 첫 주 공개 이후 글로벌 TOP 10 TV쇼(비영어) 부문에서 4위로 진입, 4주 연속 한국을 비롯한 일본, 싱가포르, 대만, 태국 등 11개국 TOP 10 리스트에 오르고, 순위 7위를 유지하는 등 인기리에 종영했다.

시즌3에서는 유시은·최민우, 박민규·김규리, 이관희·최혜선, 안민영·이진석 총 4커플이 탄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