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료로 집 한 채 값 벌었던 배우, 현재 컨테이너 생활 중인 이유 밝혔다

171

연기 활동을 쉬고 있는 원로 배우 반문섭이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배우 박문섭 / MBN

반문섭은 지난 1일 방송된 MBN 교양 프로그램 ‘특종세상’에 출연했다. 올해 나이 77세인 반문섭은 TBC 공채 9기 출신 배우다.

5년 전 사업에 실패해 전 재산 16억 원을 날렸다고 밝힌 반문섭은 “옛날에 사극, 무술 드라마를 많이 했다. 근래에는 쉬면서 재정비 중이다. 날 다시 찾을 때를 대비해서 끊임없이 몸을 다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1970년대 중반부터 제가 영화를 많이 찍었다. 1년에 많게는 8편, 적게는 4편을 찍었다”며 “당시 작품당 출연료가 300만 원이었다. 그때 새집이 330만~340만 원이었다”고 떠올렸다

반문섭은 한동안 자취를 감춘 이유에 대해 “조그마한 사업을 여러 번 했었다. 칼국수 장사, 액세서리 장사 별거 다 해봤지만 전부 무너졌다. 그게 한 16억 원 정도 된다. 돈을 잃고 10년을 고통받았다. 지금은 기초수급자로 생활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당시 실의에 빠져 모든 게 싫어졌다. 연기고 뭐고 삶이 싫어졌다. 가족도 돌보지 않고 연기는 20년 가까이 멀리했다”고 밝혔다.

보일러가 망가진 냉기 가득한 집에서 홀로 쓸쓸하게 식사를 하던 반문섭은 손녀 사진을 들여다보면서 “우리 손녀가 다섯 살 땐가 여섯 살 때 보고 지금껏 보지 못했다”며 가족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아내와 이혼한 반문섭은 평소 어머니 묘소 옆에 작은 컨테이너를 마련해 시묘살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난 빵점 남편이었다. 다른 가족들과도 멀어져서 얼굴 보기가 힘들다. 보고 싶어도 볼 수가 없는 입장이다. 지금은 약초꾼으로 생활하고 있다”며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연기 활동을 쉬고 있는 원로 배우 반문섭이 자신의 근황을 전하고 있다. / MBN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