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클’ 앨범 녹음까지 했는데 잘렸던 연예인 근황

368

채은정

1999년 청순 컨셉의 3인조 걸그룹 ‘클레오(CLEO)’로 데뷔한 채은정,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미모로 중학생 시절 대형기획사로부터 수많은 길거리 캐스팅 제안을 받았었다고 하는데요.

‘핑클’의 멤버로 발탁되어 녹음까지 했으나 결국 데뷔는 무산되고 맙니다. 채은정은 한 인터뷰에서 ‘루비’ 녹음 도중 프로듀서의 잔소리에 그만 욕을 하는 바람에 잘렸다고 솔직하게 밝힌 바 있습니다.

‘핑클’이 잘 된 모습을 본 채은정, 이듬해인 1999년 ‘클레오’로 데뷔해 꾸준히 활동했지만, 아쉽게도 큰 반향을 얻지는 못했고, 2005년 팀 탈퇴와 함께 오랜 기간 방송활동을 중단하게 됩니다.

이후 홍콩으로 건너가 ‘걸스킹덤(Girls Kingdom)’이라는 다국적 걸그룹 멤버로 활동했던 채은정은 2020년부터 ‘복면가왕’, ‘미스트롯 2’ 등의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국내 활동을 재개했습니다.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채은정은 10살의 어린 나이로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조부모님의 손에 자랐으며, 아버지가 3번의 재혼을 하는 등의 기구한 가정사를 밝혔는데요. 힘들었다기보다는 스트레스를 너무 받았다고 합니다.

최근 2년 동안 할머니와 할아버지, 아버지를 연이어 보내드린 채은정, 가족들이 모두 떠난 후, 자신이 큰 별이 될 줄 알았는데 되지 못했다는 생각에 지난해 무척이나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솔직한 속내를 밝혔는데요.

지나간 과거는 훌훌 털고 앞으로는 좋은 모습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가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