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ㅇ난감’에서 이재명 비판? 딸 이름에 소름 돋았다

161

넷플릭스 새 드라마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형상화했다는 의혹이 터졌다.

지난 9일 공개된 ‘살인자ㅇ난감’ 속 한 인물의 모습이 이재명 대표를 떠올리게 한다는 주장이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보배드림 등에서 제기됐다.

이 드라마는 웹툰 원작을 바탕으로 한 작품인데, 논란이 된 장면 중에는 원작에 나와 있는 것도 있지만 없는 것도 있다.

드라마 속 캐릭터는 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건설회사 회장 형성국이다. 우선 형 회장의 외모가 한눈에 보기에도 이 대표와 매우 비슷하다.

넷플릭스 ‘살인자ㅇ난감’

극중 형 회장의 딸 이름도 의도적이라는 의심을 샀다. 딸의 이름은 ‘형수지’, 과거 이 대표의 형수 욕설 논란을 연상케 한다.

드라마에서는 형 회장이 접견실에서 편하게 배달 음식을 먹는 장면이 나온다. 메뉴가 초밥인데, 이 대표의 부인 김혜경 여사가 법인카드로 집에서 시켜 먹었던 음식이 바로 초밥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2.7/뉴스1

형 회장의 죄수번호도 눈길을 끈다. 죄수복엔 4421이 새겨져 있는데 제일건설이 성남시로부터 대장동 아파트 부지 6개 블록을 공급받아 얻은 수익이 4421억 원이었다.

또 결정적인 장면은 형 회장이 한 남성에게 목 부위를 찔리는 모습이다. 가해자는 경찰과 대치하면서 “이거 경동맥이다”라고 소리쳤다.

실제로 이 대표는 지난 2일 한 남성에게 목 부위를 흉기로 찔렸다. 이 대표가 부상당한 곳은 경정맥이었다. / 넷플릭스 ‘살인자ㅇ난감’
+1
6
+1
4
+1
4
+1
0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