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아웃 눈물 고백했던 송은이, 소속 연예인들 앞에서 진실 밝혔다 (영상)

127

방송인 송은이가 번아웃 관련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컨텐츠랩 비보는 지난 13일 오후 6시 공식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를 통해 2024년 미디어랩시소 친목 도모 기원 ‘시소 신년회 – 가,족같이’를 공개했다.

이번 신년회에는 송은이를 비롯해 신봉선, 장항준, 권일용, 김수용, 봉태규, 김성범, 임형준, 김기리, 차선우, 곤대장 등 소속 아티스트 모두가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자기소개를 시작으로 퀴즈 대회, 장기자랑 등의 콘텐츠들은 물론 다양한 이야기들을 방출했다.

신년회를 위해 모인 미디어랩시소 소속 연예인들 /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캡

희극인들을 필두로 영화감독, 방송인, 여기에 최근 배우까지 확장한 아티스트들을 지켜본 송은이는 “역대급 버라이어티”라며 식구가 늘어난 것에 대해 흐뭇함을 드러냈다. 이를 시작으로 아티스트들은 미디어랩시소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게 된 계기부터 최근 활동기까지 다양한 이야기보따리를 풀었다.

앞서 송은이는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를 통해 회사 운영을 하면서 번아웃이 심하게 왔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임형준이 “송은이 대표님이 번아웃 왔다는 기사를 접했다”라고 말하자, 봉태규와 조혜련은 “해명해 줘”, “회사 문 닫는 줄 알았다”라며 송은이에게 해명을 촉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송은이는 “번아웃은 사실 2년 전에 왔다”라며 “오해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해명했다.

한편, 희극인, 배우, 방송인 등이 뭉친 미디어랩시소 소속 연예인들과 뜻 깊은 시간을 보낸 송은이는 “구독자분들이 응원해 주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한 잔치인 만큼,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