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캠 코인’ 뭐길래… 코인 사기 연루설에 줄줄이 해명 나선 스타들

142

최근 ‘스캠 코인’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휩싸인 유명 유튜버, 연예인들이 발 빠른 해명에 나섰다.

이번 논란은 유튜버들이 ‘위너즈’와 관련된 인물들을 폭로하면서 시작됐다. 블록체인과 격투기를 연계한 서비스를 내세운 위너즈가 발행한 ‘위너즈 코인’이 ‘스캠 코인’이며 연예인, 인플루언서 등이 홍보 모델로 이용됐다는 주장이다.

스캠 코인이란 암호 화폐를 만들겠다고 홍보한 뒤 투자자들이 몰리면 돈만 챙기고 사라지는 일종의 사기 행위를 뜻한다.

이번 논란과 관련 언급된 ‘숏박스’ 김원훈-조진세, 크리에이터 나선욱, 전 축구선수 이천수, 그룹 슈퍼주니어 최시원 등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웨딩홀에서 열린 ‘2023 KBS 연예대상’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먼저 지난 11일 이천수는 유튜브 채널 ‘리춘수’ 커뮤니티를 통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2021년 8월 발행한 이천수 축구화 NFT(대체불가능토큰)에 관련된 부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천수는 “GDG에서 이천수 축구화를 NFT상품으로 발행하자는 제안을 받았고, 경매를 하거나 사고파는 것이 아닌 이벤트성으로 추첨을 통해서 지급되는 것이라고 하여 그 이벤트에 한해서만 초상권을 쓸 수 있게 해주었으며, 실제로 추첨을 통해 지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1년 9월경에 GDG 회사의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에 저와 GDG 회사가 협업을 맺은 것으로 홍보가 되고 있는 것을 보고, 협의 되지 않은 내용을 무단으로 사용한 GDG 회사에 저와 관련된 모든 내용들을 다 내려달라고 항의했다. 모든 게시물을 다 내린 이후로 그 회사와 그 어떤 비지니스 협업을 하지 않았다”며 “GDG에서 발행하는 코인에 관해서 그 어떠한 관련도 없음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나선욱이 서울 마포구 상암 SBS 프리즘타워에서 진행된 ‘2023 SBS 연예대상’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위너즈 행사에 참여해 논란의 대상이 된 나선욱은 “위너즈와는 그 어떠한 관계도 없으며, 코인 투자 또한 단 한 번도 진행했던 적이 없음을 알려드린다”며 “공개된 사진은 해당 모임에 있던 크리에이터 분과의 개인적인 친분으로 생일과 송년회에 각 1번씩 초대받아 참석했던 자리”라고 부인했다.

숏박스의 조진세와 김원훈(오른쪽)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진행된 KBS 1TV ‘아침마당’을 마친 뒤 방송국을 나서며 인사를 하고 있다. / 뉴스1

김원훈과 조진세 역시 “위너즈 핵심 인물인 A 씨와는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되어, 한 시간 내외의 짧은 만남을 두 차례 가졌었다”며 “해당 자리에서 어떠한 사업적, 금전적 논의도 이루어지지 않았고 코인과 관련된 이야기는 언급도 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유투버 오킹이 서울 강남구 더피플테라스에서 열린 축구 레전드 올스타전 기념 VIP파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위너즈 코인과 동일한 거래소에서 상장된 청년페이 코인과 관련된 논란에 휩싸인 최시원도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반면 투자 사실을 부인하던 유튜버 오킹은 지난 8일 거짓임을 고백하며 입장을 번복했다. 오킹은 “업체와 저 사이에 출연료 500만원 외에 아무런 금전적 관계가 없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거짓말이다”라며 “해당 업체에 투자를 했었고 지금은 투자 철회 의사를 전달해 놓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