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 배우, 감독 관련 반가운 소식 전해졌다

178

송강호·김지운…2023년 대표 스타, 관객 만난다

한국영상자료원의 ‘시네마테크KOFA가 주목한 2023년 한국영화’ 기획전 포스터. 사진제공=한국영상자료원
한국영상자료원의 ‘시네마테크KOFA가 주목한 2023년 한국영화’ 기획전 포스터. 사진제공=한국영상자료원

배우 송강호와 ‘거미집’의 김지운 감독 등 한국영화의 대표적 스타들이 관객을 만난다.

이들과 함께 ‘컨버세이션’의 조은지와 박종환,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엄태화 감독, ‘괴인’의 이정홍 감독 등 24명의 배우와 감독들이 오는 3월2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상암동 시네마테크KOFA 1관에서 관객과 대화를 나눈다.

한국영상자료원이 마련하는 ‘시네마테크KOFA가 주목한 2023년 한국영화’ 기획전의 일환으로 꾸며지는 무대로, 이들은 영화에 대한 깊이 있고 풍성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한국영상자료원의 ‘시네마테크KOFA가 주목한 2023년 한국영화’ 기획전는 영화평론가, 영화제 프로그래머 등 영화 전문가 심사위원단이 그해 산업적, 미학적 성과를 거둔 한국영화를 선정해 부대행사와 함께 상영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극장 개봉작을 대상으로, 심사위원 16명의 점수를 합산해 11편의 작품을 선정해 상영한다.

‘거미집’을 비롯해 ‘괴인’ ‘다음 소희’ ‘절해고도’ ‘컨버세이션’ ‘콘크리트 유토피아’ 등이 선정됐다.

자세한 행사 일정은 16일 오전11시부터 한국영상자료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