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80대 여성들이 만든 놀라운 사건, 결국…

193

나문희·김영옥 ‘소풍’, 독립영화 5년만 20만 관객 돌파

영화 '소풍'의 한 장면.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소풍’의 한 장면.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소풍’이 20만 관객을 돌파했다. 지난 7일 개봉 이후 9일 연속 독립∙예술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다.

16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소풍'(감독 김용균·제작 로케트필름)은 15일 9919명의 관객을 더해 누적 관객 수 20만7310명을 기록했다. 한국 독립∙예술극영화가 20만 관객을 넘어선 것은 2019년 ‘항거:유관순 이야기’ 이후 5년 만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설 명절을 앞두고 개봉해 연휴에도 안정적인 관객수를 유지하며 흥행 순항한 데 이어 평일에도 꾸준히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영화는 CJ CGV 실관람평인 골든 에그지수에서도 94%의 평점으로 호평 받고 있다.

가수 임영웅의 자작곡 ‘모래 알갱이’를 삽입해 화제를 모으기도 한 ‘소풍’은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이 주연했다.

절친이자 사돈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 때 추억을 다시 마주하는 이야기이다. 특히 ‘웰다잉’과 존엄사의 문제를 다루며 가족 드라마의 힘으로 폭넓은 연령층의 관객을 불러 모으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