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대 한국의 오드리 헵번이었던 배우

180

여전히 멋지지만 배우로서 만나고 싶은 그녀!

마치 오드리 헵번을 연상케 하는 우아하고 아름다운 모습의 이 여성, 누군지 알아보시겠나요? 바로 올해로 데뷔 40주년을 맞이한 채시라의 30대 시절입니다.

1982년 학생중앙의 표지 모델에 이어, 1984년 가나 초콜릿의 CF 모델로 발탁되며 하이틴 스타로 발돋움한 채시라는 1985년 ‘고교생 일기’를 통해 본격적인 배우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여명의 눈동자’, ‘아들과 딸’, ‘서울의 딸’ 등의 명작에서 열연을 펼치며 예쁘기만 한 것이 아니라 연기도 잘하는 배우라는 인식을 대중에게 각인시킨 그녀인데요. 1994년과 1995년에는 ‘서울의 달’과 ‘아파트’로 2년 연속 MBC 연기대상을 거머쥐었습니다.

평생 한 번 받기도 어려운 연기대상을 20대의 나이에 2년 연속으로 수상한 전무후무한 기록을 가지고 있는 채시라. 어쩌면 그녀의 인생에서 가장 영광스러운 순간들을 꼽자면 20대 시절이 아닐까 싶은데요.

아무래도 그녀에겐 결혼과 출산 후에도 활동을 이어왔던 30대 시절이 더욱 더 특별했던 것 같습니다. 오드리 헵번을 연상케 하는 화보와 함께 ‘내가 아끼는 30대’라는 멘트를 덧붙였기 때문인데요.

특히나 모델 이소라는 “프레시하고 고혹적이며 오드리 헵번과 같은 여왕의 아름다움을 소유한, 이렇게 멋진 사진을 볼 수 있어 행복해요”라는 댓글로 채시라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습니다.

어느덧 50대 중반의 나이가 된 채시라. MZ세대 뺨치는 늘씬한 몸매와 미모는 물론 놀라운 패션 감각으로 팬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킵니다. 지난 연말에는 핫팬츠와 가죽자켓, 부츠로 멋을 내더니, 최근에는 멋드러진 항공점퍼와 선글라스로 멋을 자랑했는데요.

SNS에서의 멋진 모습도 좋지만, 2024년 갑진년에는 좋은 작품으로 다시 만날 수 있으면 더 좋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