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병 걸려서 전재산 탕진했다는 배우

130

정성화

두 번이나 스타병 걸리고 정신차린
‘도그데이즈’ 정성화

신인 시절 연예인 병에 걸리고 만 정성화

1994년 SBS 공채 3기 코미디언으로 처음 데뷔한 정성화. 서울예대 출신 선배들이 모인 그룹 ‘틴틴파이브’의 홍록기가 잠시 팀에서 빠지자 새로운 멤버로 합류했는데, 데뷔와 동시에 신세계를 경험하게 되자 그만 연예인 병에 걸리고 만다.

너는 앞으로 열심히 해야 돼.
내가 볼 땐 넌 열심히 했던 적이 없어.

하지만, 어마어마한 인기를 자랑하는 홍록기의 빈자리를 메우지 못했고 결국 의기소침해진 나머지 팀에서 퇴출당한 그. 팀의 맏형이었던 표인봉에게 호되게 혼난 후 너무 창피해 도피성으로 입대를 선택한다.

다시 찾아온 연예인 병, 그 후

제대 후 정성화는 SBS ‘카이스트’에서 사고뭉치 대학원생 ‘정만수’ 역할을 맡아 배우로서 이름을 다시 알리게 된다. 하지만 작품이 인기를 끌자 또 한 번 연예인 병에 걸리고 말았고, 인기가 떨어지자 1년 만에 재산을 모두 탕진해 버리고 마는데…

그렇게 밑바닥을 경험한 정성화는 뮤지컬 무대로 활동 영역을 옮겨 단역부터 다시 시작했다. 단역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 조연에 이어 주연의 자리에 오르게 되었고, 2010년 ‘영웅’으로 한국 뮤지컬 대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다.

새 영화 ‘도그데이즈’에서는 성공한 K팝 작곡가인 성용을 연기한다. 마음 따뜻한 아내 정아와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살고 있지만, 아이가 없어 ‘지유’를 입양한다. 좀처럼 마음을 열지 않는 지유는 어느날 유기견 완다를 집에 들이자 성용과 정아를 ‘부모’로 받아들이기 시작한다.

영화 ‘도그데이즈’는 2월 7일 개봉후 상영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