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대표 배우들이 맞붙게 된 사연, 알고 보니…

97

‘파묘’ ‘듄:파트2’ 대작 개봉 임박…극장 지각 변동

‘파묘’ ‘듄:파트2’, 국내외 기대작의 개봉이 임박하며 영화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2월22일 개봉하는 ‘파묘’는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으며, 2월28일 개봉하는 ‘듄:파트2’는 전작의 인기를 바탕으로 작품 그 자체로 기대를 모으며 흥행을 위한 예열을 마쳤다.

현재 극장가는 중소형 영화들의 경쟁으로 한참 활력을 돋우다 개봉한지 2~3주를 넘어서며 지금은 다소 주춤해진 상황. 기대작인 ‘파묘’와 ‘듄:파트2’가 극장의 지각 변동을 몰고올 전망이다.

장재현 감독의 세 번째 오컬트 영화 '파묘'가 예매율 40%를 넘기며 박스오피스 지각 변동을 예고했다. 사진제공=쇼박스
장재현 감독의 세 번째 오컬트 영화 ‘파묘’가 예매율 40%를 넘기며 박스오피스 지각 변동을 예고했다. 사진제공=쇼박스

‘파묘’는 개봉을 이틀 앞둔 20일 오전 9시 30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예매 관객 수 16만명을 넘기며 40.9%의 압도적인 예매율로 박스오피스 1위 교체를 예고했다.

‘파묘’는 지난 15일 개막한 74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포럼 부분에 공식 초청돼 월드 프리미어로 첫 공개됐다. 공개 이후 “영적인 것과 물질적인 것을 모두 망라한 대단한 영화”라고 현지에서 호평받은 소식이 국내에 전해져 개봉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파묘’는 ‘검은 사제들'(2015년) ‘사바하'(2019년)로 오컬트 뚝심을 밀어붙인 장재현 감독의  세 번째 오컬트 작품이다. 거액의 이장 의뢰를 받고 묘를 팠다가 기이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이도현 세대별 대표 배우들이 이 영화를 위해 뭉쳤다. 1, 2차 예고편이 300만회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2월28일 '듄: 파트2' 개봉을 앞두고 한국 관객과 만나는 티모시 샬라메와 젠데이아.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코리아
2월28일 ‘듄: 파트2’ 개봉을 앞두고 한국 관객과 만나는 티모시 샬라메와 젠데이아.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코리아

같은 시각 ‘듄:파트2’는 예매 관객 11만명을 넘기며 29.1%의 예매율로 ‘파묘’의 뒤를 이었다.

현재는 ‘파묘’에 밀리고 있으나, ‘듄:파트2’는 개봉 2주전 예매를 오픈하자마자 예매율 1위를 차지하며 영화에 대한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듄:파트2’는 2021년 개봉한 ‘듄:파트1’의 후속 이야기로, ‘시카리오:암살자의 도시'(2015년) ‘컨택트'(2017년)로 국내에도 많은 팬을 거느리는 드니 빌뇌브 감독이 전작에 이어 연출을 맡았다. 복수를 위한 여정에서 메시아로서의 운명을 받아들이는 아트레이더스 가문의 후계자 폴의 이야기를 그린다.

할리우드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배우로 티모시 샬라메가 주인공인 폴을 연기했는데, 개봉을 앞두고 내한 일정을 위해 19일 오스틴 버틀러와 함께 입국했다.

현재 국내 박스오피스는 티모시 샬라메의 또 다른 주연 영화 ‘웡카’,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 애니메이션 영화 ‘귀멸의 칼날:인연의 기적, 그리고 합동 강화 훈련으로’, ‘시민덕희’, ‘소풍’이 1~5위를 차지하고 있다. 19일 이들 영화의 관객 수는 많아야 5만9200여명, 평균 2만8700여명으로 집계됐다.

‘파묘’와 ‘듄:파트2’의 개봉 임박으로 극장의 지각 변동이 예고된 가운데 이들 영화가 주춤하고 있는 극장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일으킬지 관심이 쏠린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