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ㅔㄱ스” 코인 사기 관련 없다던 오킹, 충격적인 카톡 확산

50

유튜버 오킹이 충격적인 폭로에 휩싸였다.

지난 19일 오킹은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대환 측을 통해 공식입장을 내 “위너즈의 코인의 제작, 유통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오킹은 193만 유튜버다. / 오킹 인스타그램

이어 “최근 두 차례 밝힌 오킹의 입장을 전하는 과정에서 일부 사실과 다른 해명을 하게 된 사실이 있으나, 이는 위너즈 측의 계속된 강요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런데 반전이 일어났다. 이날 밤 위너즈 최승정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킹 저격 글을 올린 것이다.

최승정 인스타그램 스토리
최승정 인스타그램 스토리

이어 오킹과 주고 받았던 카카오톡 대화 일부도 공개했다. 최 씨는 “내가 투자 강요했어? 투자 전부터 너는 나한테 ‘얼마하면 되냐. 코인 투자한 거 누구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해서 난 의리 지켰다” “너 지인들도 돈 벌게 해주겠다고 투자 유치 시켜놓고 고소? 피해자?”라며 오킹을 비난했다.

공개된 대화를 보면 오킹은 최 씨와 코인에 대해 상당히 구체적인 얘기를 나눈 걸로 보인다.

최승정 인스타그램 스토리
최승정 인스타그램 스토리
최승정 인스타그램 스토리
최승정 인스타그램 스토리

이에 오킹은 유튜브 채널에 입장문을 올렸다.

그는 “현재 커뮤니티에 떠도는 인스타 스토리에 대해 사실과 다른 정보가 있어 바로잡기 위해 글을 작성한다”고 밝혔다.

오킹은 “오늘 기사가 올라가면서 A씨에게 뭔가 액션을 더 취하면 다같이 죽자는 협박성 메세지를 받은지라, 여론전을 해 올 것을 예상해 사전에 법무법인측과 위법성 검토를 완료했습니다. 해당 카톡은 주변에 위너즈에 관심있는 지인이 궁금해하기에 연결해준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위법행위도 없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당시에 위너즈 사업 자체가 좋은 사업이고 투자해도 법적, 도의적으로 문제될 것이 전혀 없다고 이야기하기에 위너즈에 대해 알고 있는 지인이 물어봐 구매를 원하는 지인 한명을 연결해준 것이 전부”라고 주장했다.

오킹은 샌드박스네트워크 소속이다. / 오킹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저는 투자를 강요받았다고 이야기 한 적 없습니다. 영상을 대체 어떻게 보신지 모르겠으나 ‘입장문을 작성할 때’ 주었던 심리적 압박과 강요 대해 이야기를 한 것 입니다. 이번 영상의 가장 큰 취지는 강요로 인해 올라간 영상들로 인해 사기 전과가 의심되는 사람의 사업에 신뢰도로 이어질까 걱정되어 이번 영상을 올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킹은 “처음부터 코인 구매를 이야기하자고 한 것이 아닌 오킹이 코인 사업을 한다고 이야기 하고 이참에 코인 사업 유튜버로 전향하자고 제안이 왔습니다. 당연히 저는 코인 관련 사업에는 관여한 부분이 일절 없기에 해당 내용을 거절하자, 그렇다면 사실을 알리지 않는 편이 좋겠다고 했습니다. 이 부분은 생략하고 올렸기에 바로 잡습니다”라고 했다.

오킹은 ‘라디오스타’ 등 공중파에도 출연한 적 있다. / 오킹 인스타그램

그는 “법인에서 차용되어 지급된 것은 가지급금 처리되어 이자를 내며 적법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 또한 법무법인 검토를 마친 사항이며 법인을 운영해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횡령 배임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항간에 떠도는 10억이란 금액은 투자 후 오른 금액입니다.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오킹은 “현재 투자유치에 관해 문제삼는 것 보니 의심뿐이었는데 위너즈 측에서 불건전한 투자처임을 알아서 시사해주지 않나 싶습니다.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소모적인 논쟁과 여론전에 힘쓰지 않고 수사에 적극 임해 객관적인 서류로 추후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유튜브 ‘오킹TV’ 커뮤니티 댓글 창
에펨코리아 댓글 창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