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만나는 9살 연상연하 남녀, 27년 만에 이뤄진 사연

116

전도연, 27년 만에 연극 무대 오른다

배우 전도연.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도연. 사진제공=넷플릭스

톱스타 전도연이 27년 만에 연극 무대에 나선다.

전도연은 오는 6월4일 서울 LG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리는 안톤 체호프 원작 ‘벚꽃동산’의 주연으로 무대에 오른다. 전도연은 1997년 ‘리타 길들이기’ 이후 무려 27년 만에 연극으로 관객을 만나게 됐다.

‘벚꽃동산’은 안톤 체호프의 원작을 연출가 사이먼 스톤이 새롭게 재해석한 무대이다. 원작은 ‘갈매기’ ‘바냐 아저씨’ ‘세 자매’와 함께 ‘체호프의 4대 희곡’으로 불린다.

1861년 제정 러시아 말기를 배경으로 농노해방 이후 귀족이 몰락하고 신흥 자본가가 부상하는 시대의 이야기다. 이번 작품은 벚나무 동산의 주인이면서 몰락한 귀족 라네프스카야 부인을 중심으로 한 원작을, 한국의 도시를 배경으로 새롭게 꾸민다.

전도연은 귀족 라네프스카야 역을 맡아 연기한다. 전도연은 7월7일까지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박해수가 농노 출신 신흥 자본가 로파힌 역으로 전도연과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 외에도 최희서, 손상규, 이지혜, 남윤호 등이 출연한다.

그동안 영국 내셔널 시어터, 뉴욕 메트로폴리탄오페라 등과 협업해온 연출가 사이먼 스톤은 “한국배우들은 희극과 비극을 넘나들며 연기하는 특별한 능력이 있다”며 “희극이면서도 비극인 ‘벚꽃동산’은 한국배우들의 놀라운 재능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항상 역동적으로 변화하는 한국사회를 담을 수 있는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도연은 영화 ‘무뢰한’의 오승욱 감독과 손잡고 ‘리볼버’ 개봉을 앞두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