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이영돈이지?ㅋㅋㅋ” 악플러와 실시간 ‘살벌한 설전’ 벌인 황정음 (사진)

123

남편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배우 황정음이 악플을 단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다.

배우 황정음 / 뉴스1

황정음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을 단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다.

이 네티즌은 황정음이 마지막으로 올린 남편 사진 게시물에 “난 영돈이 형 이해한다. 솔직히 능력있고 돈 많으면 여자 하나로 성 안 찬다. 돈 많은 남자 바람피우는 거 이해 못 할 거면 만나지 말아야지 ㅋㅋㅋㅋ”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에 황정음은 “너 책 좀 읽어라. 이럴 시간에 돈을 벌던지”라며 “돈은 내가 1000배 더 많아. 네가 뭘 안다고 주둥이를 놀려. 네 생각대로라면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났으니 내가 바람피우는 게 맞지”라고 답글을 달았다.

황정음은 이 네티즌에게 “바람피우는 놈인지 알고 만나냐? 모르니깐 만났지. 그게 인생이란다……”라고 답글을 달았다. 그러면서 이 네티즌에게 “너 이영돈이지??ㅋㅋㅋㅋㅋ”라고 묻기도 했다.

이후 또 다른 네티즌이 “영돈이 형도 즐길 때 즐겨야지 ㅎ”라고 댓글을 달자 황정음은 “이혼은 해주고 즐겼으면 해~”라고 답했다. 이어 네티즌이 “아기들은 무슨 죄야. 용서해..”라고 하자 황정음은 “나는 무슨 죄야?”라고 받아쳤다.

또 한 네티즌이 “역시 정음 언니는 참지 않지! 본때를 보여주셈. 그리고 전남편 끝까지 조지시고”라고 댓글을 달자 황정음은 “저 한 번은 참았어유~ 태어나서 처음 참아본 거예여”라고 답글을 달았다.

황정음은 연신 댓글로 이혼 소송 중인 남편 이영돈 씨의 외도를 시사했다.

앞서 황정음은 남편 이영돈 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그는 남편에게 귀책 사유가 있어 더 이상 혼인 관계를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황정음의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황정음은 많은 심사숙고 끝에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하고 이혼 소송 진행 중”이라며 “이혼 사유 등의 세부 사항은 개인의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황정음이 네티즌들의 댓글에 단 답글 캡처 사진이다.

악플러와 설전 벌이는 황정음 / 황정음 인스타그램
황정음 인스타그램
네티즌에게 답글 단 황정음 / 황정음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