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프티 피프티 사태’ 더기버스 안성일, 횡령혐의로 추가 송치

131

걸그룹 피프티 피프티의 전속계약 분쟁에서 ‘멤버 빼가기’ 배후로 지목돼온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가 업무상 횡령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피프티 피프티의 소속사 어트랙트 측은 23일 “안성일 대표의 업무상 횡령 혐의가 인정돼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됐다”고 밝혔다.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 / 연합뉴스

지난 16일에도 어트랙트는 안 대표가 업무방해와 전자기록 등 손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전한 바 있다.

어트랙트는 작년 6월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이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자, 히트곡 ‘큐피드'(Cupid)를 만든 외주용역사 더기버스의 안 대표를 멤버 강탈의 배후로 지목하며 경찰에 고소했다.

당시 어트랙트가 제기한 안 대표의 혐의는 업무방해, 전자기록 등 손괴, 사기, 업무상 횡령 등이었다. 경찰은 사기 혐의는 무혐의 처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