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 발표하는 홍진영, 10년 만에 ‘이 사람’과 손잡았다

104

가수 홍진영이 발라드 신곡 ‘봄’으로 돌아온다.

홍진영 ‘봄’ 앨범 커버 이미지 / 아이엠에이치엔터테인먼트

홍진영은 2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신곡 ‘봄’을 발매한다.

이번 신곡은 시즌 분위기에 녹아드는 따뜻함이 감도는 곡으로, 메말라 버린 사랑이 봄기운처럼 자연스레 돋아 나는 시적인 감성이 담겼다. 내 곁에 있을 때는 알지 못했던 사랑의 따스함을 그리며 나의 봄날을 일깨우는 사랑의 언어로 표현됐다.

특히 홍진영의 데뷔 이후 음악적 버팀목이 되어 준 작곡가 조영수와 10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라는 점에서 주목할만 하다. 2014년 발표한 ‘산다는 건’은 누구나 공감을 이루는 노랫말과 동양적 정서로 인해 대한민국을 넘어 중화권 SNS에서도 메가 히트를 기록했다. 신곡 ‘봄’ 또한 얼후와 디즈 연주로 색다른 매력이 느껴진다.

트로트가수 홍진영 / 홍진영 인스타그램

홍진영은 “노래 제목을 ‘봄’이라고 단순 명료하게 지은 것은 추운 겨울을 견디고 맞이하는 봄이라는 이미지가 누구에게나 한결같이 희망을 주는 단어라고 생각해 음악적 형상화에 힘썼다”며 “신곡을 통해 희망과 따뜻함을 느낄 수 있기를 응원한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