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벨 전신마비 알린 배정남, 1년 7개월 만에 기적 일어났다 (+사진)

81

모델 출신 배우 배정남의 반려견 벨이 전신마비 판정을 받은 뒤 1년 7개월 만에 집에 돌아왔다.

배정남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딸램시 1년 하고도 7개월 만에 집으로 돌아왔다”라는 글과 함께 벨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배정남과 반려견 벨 / 배정남 인스타그램

이어 “아직 몸이 많이 불편하고 평생 재활을 하면서 살아야 하지만, 이렇게 집에 올 수 있음에 너무 감사하다”며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배정남은 “많은 분들의 도움과 응원 때문에 여기까지 온 거 같다”면서 “다들 억수로 고맙다”라고 자신과 벨을 응원해 준 사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를 본 동료들은 축하 메시지를 아끼지 않았다. 엄정화는 “축하해”, 이하늬는 “웰컴 홈! 장하다”, 김원효는 “억수로 축하한다. 참 세상 살다 보면 별일이 다 있지. 대박이지” 등의 댓글을 남겼다.

네티즌들 역시 “벨은 정말 좋은 아빠를 뒀네요”, “벨이 건강해져서 정말 다행이에요”, “벨 끝까지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벨 아빠도 고생 많았습니다”, “잘 이겨낸 벨도 대단하네요. 앞으로의 날을 응원하겠습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배정남 인스타그램

앞서 배정남은 지난 2022년 8월 벨이 급성 디스크로 전신마비 판정을 받아 수술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후 그는 SNS,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벨의 재활훈련 과정을 공유했다.

그해 11월에는 SBS ‘TV 동물농장’에 출연, 벨의 근황을 전하며 “끝까지 최선을 다하면 기적이 일어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기도 했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