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부터 송중기 염두에 뒀다”… 넷플릭스 신작 영화, 드디어 오픈한다 [위키 비하인드]

76

김희진 감독이 배우 송중기에 대한 강한 애정과 신뢰를 드러냈다.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 2층 나루 볼룸에서 넷플릭스 ‘로기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희진 감독, 배우 송중기, 최성은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왼쪽부터) 배우 최성은, 김희진 감독, 송중기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 2층 나루 볼룸에서 열린 넷플릭스 ‘로기완’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를 원작으로 한다. 극 중 송중기가 유럽의 낯선 땅 벨기에에서 난민 지위를 인정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기완, 최성은이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마리를 연기한다.

이날 김희진 감독은 “처음에는 ‘로기완’ 작가로 일을 시작했다. 이후에 멜로 영화로 각색해서 연출해 보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이 왔다. 원작 소설을 좋아하기도 했고, 이런 아름다운 이야기로 데뷔할 수 있다는 것이 귀하게 느껴져서 그때부터 열심히 준비하게 됐다”고 연출 비하인드를 밝혔다.

송중기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서는 “내가 생각하는 로기완은 심지가 곧은 사람이고, 진창 속에서 꽃을 피워낼 것 같았다. 그래서 송중기 배우님을 염두에 두고 썼다. 시나리오를 드렸을 때 흔쾌히 로기완이 되어주겠다고 헤서 벅찼던 기억이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넷플릭스 ‘로기완’ 포스터 / 넷플릭스
넷플릭스 ‘로기완’ 포스터 / 넷플릭스

관전 포인트를 전하기도. 김 감독은 “송 배우님이 워낙 오래 활동하셔서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셨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영화에서만 발견할 수 있는 얼굴이 있다”면서 “너무 처연해서 안아주고 싶기도 하고 너무 차가워서 얼어붙을 것 같기도 하다. 그런 것들이 시청자를 사로잡을 것이로 생각하고, 팬들도 좋아할 것 같다”고 자신했다.

넷플릭스 ‘로기완’은 다음 달 1일 공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