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은 참지 않긔’ 이혼소송하고 악플러들과 전쟁중인 스타

255

남편 이영돈과 이혼 소송 소식 전한 황정음

배우 황정음이 자신의 SNS에 어이없는 악플을 단 네티즌들의 도발에 참지않고 설전을 벌이고 있어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21일 황정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추억여행’이라며 그간 잘 공개하지 않았던 남편 이영돈(골프선수 출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 여러장을 공개했다. 아기를 안은 채 ‘너무 자상한 내 남편 아름답다’라는 멘트를 비롯해 여러 사진을 공개한 황정음.

평소 남편의 얼굴을 직접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던 황정음의 폭풍 업로드는 처음엔 그저 단순한 럽스타그램처럼 보였다. 하지만 ‘이렇게 생기셨구나. 이영돈 님’이라는 댓글에 ‘한 번 봐도 기억 안 나게 생김. 잘 기억해보면 만난 사람 400명 정도 될 듯’이라고 답한 황정음.

또한 ‘지금 영돈이 연락이 안 된다’는 지인의 댓글에는 ‘그럴만하죠. 지금 걸린 게 많아서 횡설수설할 거예요’라며 둘 사이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했음을 시사했다.

그리고 이튿날인 22일 황정음이 남편과 이혼 소송중이라는 공식보도가 있었다.

이미 한차례 이혼 위기가 있었던 두 사람은 극적인 화해를 이뤘고 2022년 둘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협의가 아닌 소송이라는 점에서 남편인 이영돈의 귀책이 있을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황정음이 올린 남편의 사진에 몰려가 ‘돈 많은 남자가 파람 피우는거 이해 못할 거면 만나지 말아야지’, ‘영돈이 형도 즐길 때 즐겨야지’ 등의 악플을 달았는데, 황정음은 적극적으로 댓글을 달면서 설전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돈은 내가 1000배 더 많아. 네가 뭘 안다고 주둥이를 놀려. 네 생각대로라면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났으니 내가 바람피우는 게 맞지.

심지어 ‘너 이영돈이지?? ㅋㅋㅋㅋㅋ’라고 되묻는가 하면, ‘아기들은 무슨 죄야, 용서해’라는 댓글에는 ‘나는 무슨 죄야?’라고 맞받아쳤다. 그렇다고 악플만 달리고 있는 것은 전혀 아니다.

“역시 정음 언니는 참지 않지! 본때를 보여주셈. 그리고 전남편 끝까지 조지시고”라는 팬의 댓글에 황정음은 “저 한 번은 참았어유~ 태어나서 처음 참아본 거예여”라며, 이미 한 차례 이혼 위기가 있을 때도 참았던 것이라는 사실을 시사했다.

한편, 황정음은 지난해 방영된 SBS 드라마 ‘7인의 탈출’의 후속작인 ‘7인의 부활’ 촬영중에 있다. 해당작은 황정음이 데뷔 후 첫 악역 캐릭터를 연기하는 작품인데, 모쪼록 마음 속 분노를 연기로 잘 승화해내주시길…

+1
1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