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개 20만 원… 일본 유명 배우 오구라 유나도 당한 ‘바가지 상술’

58

일본 국적 배우 오구라 유나가 대구 한 전통시장에 있는 모자 가게에서 모자를 구매한 장면이 논란이 되고 있다.

유튜브 ‘오구오구 OGUOGU’

2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구시장에서 사기당한 일본 여배우’ 글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9일 오구라 유나 유튜브 채널 ‘오구오구 OGUOGU’에는 ‘한국 전통 시장 처음 가본 일본 사람’이라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오구라 유나는 대구의 한 전통시장 모자 가게에 들어가 고양이 귀 모양의 털모자를 찾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날 가게 측은 오구라 유나의 요구에 따라 화려한 색깔의 모자를 제시하며 ‘밍크 모자’를 꺼내왔다.

모자가 마음에 쏙 들었던 오구라 유나는 모자를 착용해 보고 가격을 묻자 가게 측은 “20만 원”이라고 답했다.

이에 오구라 유나는 가격에 깜짝 놀라며 “너무 비싸다”라고 울상을 짓고, 가게 측은 “얼마에 줄까. 15만 원까지는 깎아주겠다”고 말했다.

결국 오구라 유나는 10만 원을 불렀지만 현금이 모자라자 결국 13만 원에 이 모자를 구입했다.

그러나 영상 속에서는 오구라 유나를 돕던 남성이 모자가 진짜 밍크인지 의심하여 가게 측에 물었고, 가게 측은 “진짜 밍크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모자에 달린 태그를 확인한 결과 ‘메이드 인 차이나(중국)’로 표시되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구라 유나는 만족한 모습으로 모자를 구입했지만 해당 영상에는 한국인 팬들이 남긴 분노의 댓글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저 모자 가게 국세청에 신고해야겠다” “다른 곳보다 두 배 가격에 파는 것 같다” “처음에 20만 원 부른건 선 넘었다” “날강도 같다” “부끄럽다 나라 망신이다” “말 한마디에 7만 원 에누리라니 도대체 얼마를 남겨 먹는 거냐” 등 댓글을 남기며 분노했다.

최근 전통시장 바가지요금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지난 10일 한 전통 시장에 위치한 순대집에서는 6000원 짜리 순대를 주문한 손님에게 교묘하게 1만 원 짜리 순대를 팔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비판이 일었다.

또한 12일에는 인천 한 어시장에서는 대게 두 마리에 37만 8000원, 킹크랩은 54만 원에 판매하고 있어 논란이 된 바 있다.

유튜브 ‘오구오구 OGUOGU’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