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반려견 학대?… 현봉식, ‘사생활 루머’ 유포한 전 여친에 폭발했다

140

배우 현봉식이 악의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전 연인을 고소할 예정이다.

현봉식 / 제리고고엔터테인먼트 제공

2일 현봉식의 소속사 제리고고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현봉식은 변호사와 함께 전 연인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준비하고 있다.

소속사는 전날 내놓은 공식 입장에서”최근 소속 배우 현봉식에 관해 허위 사실에 기반한 악성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다”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현봉식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시대로 정희원 변호사도 같은 날 “최근 현봉식 사생활 관련 사실과 다른 내용이 무차별적으로 유포 돼 부득이하게 법적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정 변호사는 “최초 유포자로부터 ‘금전을 빌려달라’는 요구가 있었고, 불응하자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판단된다”라며 “명예훼손 뿐만 아니라 공갈, 협박 등도 수사기관에서 수사를 요청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네티즌 A씨가 SNS 계정을 개설해 한 인기 남배우에 대한 폭로글을 게재했다.

현봉식 / MBC ‘라디오스타’

A씨는 남배우와 오랜 기간 연인으로 지내며 동거를 했으나, 상대방이 다른 여성과 바람을 피워 결별했다고 주장했다.

연애 과정에서 남배우의 지인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손해를 입었다는 내용도 폭로글에 담았다. 또 A씨는 남배우가 연애 기간 중 반려견을 학대하고 유기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물은 각종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이 과정에서 남배우가 현봉식으로 특정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