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명이 ‘충무로 최강캐’인 기계체조 선수출신 배우

188

마동석의 ‘황야’의 차세대 액션여제 안지혜

마동석의 아포칼립스 액션 ‘황야’

마동석이 주연과 제작을 맡고 ‘범죄도시’ 시리즈와 ‘헌트’의 무술감독인 허맹행이 연출을 맡은 순도 100% 액션영화 ‘황야’가 1월 26일 넷플릭스 공개를 준비 중이다. 스틸컷과 트레일러가 공개되자마자 관객들의 관심이 폭발하고 있다.

충무로 최강의 차세대 액션여제

마동석이 작정하고 만든 액션영화에 눈에 띄는 배우 한 명. 바로 충무로 감독들이 아끼고 아낀다는 액션 여제 ‘안지혜’다.

안지혜는 원래 기계체조 엘리트 선수로 한국체대를 졸업했다. 이외 검술, 승마, 아크로바틱, 아이어등 액션 현장에서 필요한 모든 걸 온몸으로 익혔다는 액션 전문 배우로 유명하다.

이후 한양대학교 대학원 연극영화학 석사를 마쳐서 영화 자체에 대한 이해도 남다르다. 웬만한 액션씬은 대역이 전혀 필요 없어서 다양한 액션현장에서 러브콜을 받아왔다.

밀도가 다른 액션 필모그래피

안지혜는 데뷔작부터 영화 ‘반창고’의 구급대원이었고 이후 드라마 ‘쓰리데이즈’의 대통령 경호관이었으며 영화 ‘늑대사냥’에서는 형사였다.

달리기가 주제인 영화 ‘아워바디’에도 출연했는데, 그녀의 시원한 액션을 가장 제대로 볼 수 있는 작품은 바로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였다. 자객집단 화사단의 최강 무사 ‘비월’로 등장해서 격이 다른 액션을 보여줬다.

무엇보다 본격 검술액션 영화 ‘불어라 검풍아(2022)’에서는 무려 주연으로 활약했다. 규모가 크지 않은 장르물이지만, 작품은 35회 도쿄영화제에 초대되었고 안지혜의 존재감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곧 글로벌 스타가 될 K-액션여제

안지혜가 ‘황야’에서 연기한 역할은 특수부대 소속의 중사 ‘은호’다. 사명감이 투철한 인물인데, 강인한 액션을 소화하기 위해 안지혜는 매일 5Km씩 달리며 체력관리를 했다. 제작 발표회에서 이희준의 증언에 따르면 촬영기간 중 한 겨울밤에 누군가 롱패딩을 입고 뛰고 있길래 봤더니 안지혜였다고.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팬들과 만나게 된 K-액션여제. 특히 장르물이 유독 사랑받은 K-콘텐츠의 트렌드 속에 곧 월드스타가 될 괴물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