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가 너무 무섭다는 186cm 서울대 훈남 가수

97

팬텀싱어 시즌 1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의 멤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크로스오버 가수 손태진이 ‘신랑수업’에 나와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이성에게 자신감이 없어요.

아니, 186cm의 키에 남성다운 매력이 가득한 연예인이 자신감이 없다니요. 게다가 한국어, 영어, 이탈리아어, 프랑스어, 중국어를 구사하는 ‘언어 천재’ 이기까지 한데?

사실 중, 고등학교 때 고백을 했다가 거절당한 경험이 있어서 이후로 이성에게 쉽사리 다가가지 못한다고요…

대학생이 되어서도 먼저 다가가질 못 해서 여성 쪽에서 답답해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주변에서도 썸 좀 그만 타고 이제 좀 사귀는 게 맞다고 부추겨도 고백을 하지 못했다는군요.

손태진의 사연을 가만히 듣고 있던 심진화는 ‘자가’에 살고 있는 데다가 여러모로 빠질 게 없는 그를 향해 다음과 같이 한번 더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었습니다.

심지어 시댁이 외국에 있다. 100점 만점에 100점.

한 번 사귀면 기본으로 2~3년은 사귀는 진중한 스타일이라고 자신을 설명한 손태진. 그리고 이제는 결혼을 꼭 하고 싶다는 그의 바람이 이루이지기를!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