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연이 있다면 이들처럼! 24년 만에 만난 두 남녀, 결국..

116

24년 만에 만난 첫사랑의 여운,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

'패스트 라이브즈'의 한 장면. 사진제공=CJ ENM
‘패스트 라이브즈’의 한 장면. 사진제공=CJ ENM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는 서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첫사랑 나영과 해성이 24년 만에 뉴욕에서 다시 만나 끊어질 듯 이어져온 그들의 인연을 돌아보는 이틀간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다.

해성의 인생에서 갑자기 사라져버린 첫사랑 나영. 12년 후, 나영은 뉴욕에서 작가의 꿈을 안고 살아가다 SNS를 통해 우연히 어린 시절 첫사랑 해성이 자신을 찾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또 다시 12년이 흐르고, 해성은 인연의 끈을 붙잡기 위해 용기 내어 뉴욕을 찾는다. 그렇게 두 사람은 끊어질 듯 이어져온 감정들이 다시 교차하게 된다.

영화는 한국계 셀린 송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첫 번째 연출작이다. 극중 나영 역은 한국계 미국배우 그레타 리가 연기했고, 해성 역은 한국배우 유태오가 맡았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오는 3월11일 열리는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과 각본상 부문에 노미네이트돼 더욱 기대를 모은다.

감독: 셀린 송 / 출연: 그레타 리, 유태오, 존 마가로 / 배급: CJ ENM / 관람등급: 12세관람가 / 러닝타임: 106분 / 개봉: 3월6일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