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 바꿀까 고민…” 청하, 은퇴까지 생각했던 이유 털어놨다

104

가수 청하가 “(전 소속사와) 7년 계약이 끝나고 직업을 바꿔볼까 생각도 했다. 자신이 없었던 것 같다”라면서 연예계 은퇴를 심각하게 고민한 사연을 고백했다.

최근 진행된 MBC ‘라디오스타’ 녹화는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윤도현, 린, 청하, 박위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MBC ‘라디오스타’ 제공

이날 1년 8개월 만에 신곡 ‘EENIE MEENIE’를 들고 ‘라스’를 찾은 청하는 전 소속사와 계약 종료 후 “30군데에서 연락이 왔다”라고 밝혔는데, 박재범이 대표로 있는 소속사를 선택한 이유가 무엇인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청하는 이번 앨범을 내기 전 연예계 은퇴를 고민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중소기업의 기적’이라 불릴 만큼, ‘벌써 12시’, ‘롤러코스터’ 등 내는 앨범마다 성공을 거뒀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설 무대가 없어지고, 너무 많은 변신을 하다 보니 정체성을 잃어버렸다고. 청하는 “솔로 활동 7년간 100곡 넘게 발매했더라.. 그래서 번아웃이 찾아오지 않았나 싶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가비가 리더인 라치카와 함께 만든 ‘벌써 12시’ 안무 비하인드와 눈 밑 ‘애교 집’이 넓은 덕을 본 일화, 고가의 명품 백을 선물할 만큼 댄서팀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쏟은 일, ‘벌써 12시’로 집의 빚을 청산하고 어머니께 집과 차 등을 플렉스한 이야기도 공개했다. 김구라는 화제가 된 무대 영상을 보고 ‘애교 집’에 관심을 보이며 “나도 (애교 집) 있는 거야?”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가수 청하 / 청하 인스타그램

청하가 은퇴를 고민한 이유와 1년 8개월 만의 신곡 ‘EENIE MEENIE’의 최초 공개 등은 6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 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