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은 파묘 홍보 왜 같이 안하죠?

398

군 복무 중인 이도현이 갑자기 사과한 이유

장재현 감독의 영화 ‘파묘’가 초고속으로 흥행을 이어가는 도중 봉길을 연기한 이도현이 지난 3월 2일 SNS를 통해 사과의 인사를 전했다.

지금 군 복무 중이라 직접 인사드리지 못하고 이렇게 글로 인사를 드리게 되어서 죄송합니다.

이도현은 지난해 상반기 ‘더 글로리’로 큰 사랑을 받은 데 이어 차기작인 ‘나쁜엄마’를 마치고 공군 군악대에 입대했다. 때문에 제작보고회부터 시사회, 개봉 후 무대인사까지 현장에서는 그의 모습을 볼 수 없어 팬들의 아쉬움을 샀다.

관객 수 기사를 접하고 그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었는데 눈을 떠보니 400만이라며 놀라웠다는 이도현은 앞으로 어디까지 올라 갈진 모르겠지만 많은 팬분들과 관객 여러분들의 성원에 진심으로 너무너무 감사드린다며 인사를 전했다.

현재는 군인 임동현의 신분이지만, 내년엔 배우 이도현으로 더 성장한 모습과 함께 직접 뵙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겠다고 다짐한 이도현. 군복을 입고 300만을 자축하는 배우와 감독들의 사진을 들고 기쁨을 함께했다.

그런데 이도현은 알았을까? 자신이 감사 인사를 전한 직후에도 뜨거운 열기는 멈출 줄 모르고 6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이라는 사실을…

대배우인 최민식과 베테랑 배우인 유해진, 그리고 그야말로 신들린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김고은 사이에서 자신의 역할을 100% 소화해 내며 작품의 완벽한 밸런스를 맞췄다는 극찬을 받고 있는 이도현.

어쩌면 내년 제대할 즈음에는 ‘데뷔작으로 1천만 관객을 돌파한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측해 본다. 모쪼록 건강하게 군복무 마치고, 멋진 모습으로 다시 만날 이도현의 모습을 기대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