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안 보이더니.. 게임하느라 손목터널 증후군 왔다는 여배우

116

13년 만에 가수로 복귀한 ‘씨야’ 남규리

이제는 가수보다 배우라는 직업으로 더 익숙한 ‘씨야’의 남규리가 13년 만에 신곡을 발표해 오랜 팬들의 반가움을 사고 있다.

2006년 3인조 걸그룹 ‘씨야’로 데뷔한 남규리는 데뷔 초부터 송혜교를 닮은 외모와 수준급 가창력으로 주목받았으며, 가수 활동 외에도 예능에도 자주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하지만 소속사와의 분쟁으로 3년 만에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던 남규리. 2010년부터는 배우로 전향해 ‘인생은 아름다워’, ‘그래, 그런거야’, ‘카이로스’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을 만나왔다.

배우로 활동하면서도 노래를 항상 부르고 싶었다는 남규리. 지난 3일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1년 동안 기타를 치며 노래를 만들다가 손목터널 증후군이 와서 고생했다는 후일담을 전했다.

문제는 손목이 기타를 치다 나간 게 아니라 유튜브 콘텐츠인 ‘게임광 규리’의 진행 때문에 왔다는 것. 평소 뭔가를 하면 하나에 집중하는 편이라는 남규리, 게임 때문에 손목을 다쳐 기타를 포기하고 노래를 먼저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한다.

남규리가 13년 만에 발매한 신곡 ‘HALO’는 미디엄 템포의 팝으로 서로에게 후광이 되어주자는 뜻으로 만들어진 곡으로, 남규리는 직접 작사와 작곡에도 참여하며 팬들에게 더욱 뜻깊은 선물을 전하고자 했다.

한편, 남규리는 김민석과 함께 주연을 맡은 드라마 ‘피타는 연애’의 공개 역시 앞두고 있다.

‘피타는 연애’는 군에 입대한 남한 월드스타와 북한 여전사가 벌이는 덜덜달달 남북공조 연애&통일 프로젝트로, 남규리가 북한 8군단 특수부대원을 이끄는 소위 백영옥을, 김민석이 전 세계에 수많은 소녀팬들을 거느린 마성의 월드스타 로이드를 연기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