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품에 안긴 돼지가 되고 싶었다

151

‘파묘’와 함께 보는 ‘검은 사제들’ 비하인드

장재현 감독의 ‘파묘’, 파죽지세로 700만 관객을 넘기며 엄청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덩달아 ‘검은 사제들’과 ‘사바하’도 역주행 중이다.

강동원과 돈돈이

‘검은 사제들’에서 강동원과 특별한 호흡을 맞춘 파트너가 있었으니, 바로 돼지 ‘돈돈이’였다. 영신(박소담)에 깃든 악마 ‘마르베스’를 돼지의 몸에 옮기는 장면을 위해 필요했던 ‘돈돈이’는 굉장히 예민한 성격이었다고.

조금만 불안해도 소리를 질러댔는데 왠일인지 강동원의 품안에서만 얌전해졌다. 그래서 카메라가 돌지 않을 때에도 강동원이 꼭 안아줘야 했다. 그리고 배를 쓰다듬어주면 더욱 편안해하는 돈돈이었다. 문제는 돈돈이 가 날이 갈수록 무거워져서 강동원의 체력소모가 적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성격이 포악했던 ‘악마돼지’

극 중에선 악마를 돼지에게 가둔 다음엔 돼지가 검은색으로 변하는데, 이때는 검은색 돼지를 한 마리 더 데려왔다. 실제로도 이 검은색 돼지는 성격이 포악해서 ‘돈돈이’를 계속 괴롭히는 바람에 둘을 분리해야 했다.

음향효과가 아닌 실제 박소담의 목소리

악마에게 잠식당한 영신은 아주 다양한 목소리를 내는데, 모두 박소담의 실제 목소리다. 후반작업에서 사운드를 만들어서 입힌 게 아니었다.

실제로 오디션에서 사자소리 등 짐승의 소리를 내보라는 주문이 있었다.

12번째 보조사제 ‘이학주’

‘검은 사제들‘은 감독의 단편 ‘12번째 보조사제’을 확장한 내용이다. 여기에서 보조 사제는 ‘멜로가 체질’, ‘형사록’, ‘헤어질 결심’ 등에서 활약한 이학주가 연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