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과 관련된 가슴을 찢게 하는 또 다른 충격적인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유)

121

가수 정동원의 안타까운 가족사가 전해졌다.

가수 정동원이 지난해 9월 7일 오후 서울 목동 SBS방송국에서 열리는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 참석하고 있다. / 뉴스1

‘아빠가 왜? 정동원 가족사 눈물나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8일 연예 뒤통령이진호 유튜브 채널에 올라왔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정동원의 가족사 논란이 처음 터진 시기는 2020년 하동에 ‘정동원하우스’가 개관되면서부터다. 카페를 겸하는 곳이었다. 당시 정동원의 인기가 엄청났기 때문에 이 인기를 바탕으로 팬들이 몰려들었던, 이른바 정동원 팬들의 성지와도 같은 곳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동원하우스의 명의가 정동원 군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들의 명의도 아닌 매니저 A 씨의 이름으로 돼 있었다. A 씨는 바로 정동원 아버지 연상의 여자 친구로 알려졌던 인물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시 정동원 아버지는 결혼했기 때문에 문제가 될 일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팬들의 입장은 그렇지 않았다. 반발은 더욱더 거세졌다. 결국 하동군수까지 나서서 정동원하우스의 명의를 정동원 본인에게 돌려놓으면서 일이 마무리됐었다”라고 밝혔다.

이진호는 “친부는 정동원이 어린 시절 생모와 이혼하고 외지로 돌았다. 이에 따라 정동원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정동원을 길렀다. 트로트계에 입문하게 된 계기도 할아버지 덕분이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할아버지께서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동원이 아버지와 함께 지내게 된 시기는 정동원이 방송을 통해 이미 인지도를 얻은 이후부터였다. 사실 정동원이 성공한 이후부터 아빠와 함께 지내게 된 것인데 정동원하우스를 개관하면서 할머니, 아버지 이름도 아닌 아버지 여자 친구의 명의로 돼 있었다. 정동원이 얼마나 마음고생했을지 엿볼 수 있는 사안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정동원의 아버지 A 씨가 오랜 인연을 바탕으로 트로트 가수 B 씨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계약서를 작성한 후 신뢰 관계가 깨지면서 B 씨가 전속계약 파기를 요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A 씨가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상태여서 B 씨는 계약 파기를 진행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한편 정동원은 2018년 가을, 전국노래자랑 함양군 편에 출연하여 우수상을 받으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는 예선전부터 유튜브 등에 크게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차세대 트로트 유망주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후 2019년 가수 데뷔했다. 이후 이듬해 ‘미스터트롯’ 최종 5위를 기록하면서 대세 트로트 가수로 자리매김했다.

가수 정동원이 2021년 11월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펼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