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적 대학살 생존자 딸들이 한국서 만났다, 결국..

184

대학살 생존자 딸들의 이야기, 영화 ‘그날의 딸들’

대학살의 비극적인 현장에서 살아남은 생존자 딸들의 이야기에 관객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4월3일 개봉하는 영화 ‘그날의 딸들’은 제주 4.3항쟁과 르완다 제노사이드 대학살 생존자 딸들의 이야기를 기록한 다큐멘터리 작품이다.

제주 출신인 고훈 감독이 연출한 ‘그날의 딸들’은 4.3 항쟁의 구술 작가로 활동 중인 양경인과 먼 고국을 떠나 한국으로 유학 온 르완다인 파치스의 가슴 아픈 여정을 담고 있다.

‘그날의 딸들’은 고훈 감독이 연출한 6번째 작품으로 지난해 열린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앵글 다큐멘터리 경쟁 색션에 초빙돼 비극적인 사건에 대한 세밀한 묘사와 묵직함 영상을 담아내 관객과 평단 모두에게 극찬세례를 받았다.

고훈 감독은 배급사 누리픽쳐스를 통해 “제주와 르완다의 아름다운 풍광 속에서 얼마나 잔혹한 일들이 벌어졌는지 알게 된다면, 그 공간들이 다르게 보이는 경험을 하게 된다”며 “비극적 사건을 보다 진실하게 풀어내 개인의 시각을 바꿀 수 있는 힘을 가진” 다큐멘터리 작품이라고 밝혔다.

작품 속 양경인과 파치스는 제주 4.3 사건과 르완다 제노사이드라는 대학살 생존자의 딸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이들이 함께하는 여정 속 가슴 아픈 이야기가 나올수록 우리가 미처 몰랐던 대학살의 비극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특히 서로의 아픔을 조금씩 이해하며 상처를 서로 보듬는 아름다운 연대의 순간까지 엿볼 수 있다.

(사진제공=누리픽쳐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