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놈들” 윤형빈, 인스타그램 DM 제보받고 폭발…무슨 일? (+사진)

70

개그맨 윤형빈이 사칭 계정 피해를 당부했다.

윤형빈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칭 계정으로 제 주변 사람들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내고 있는 모양이다”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윤형빈이 공개한 사칭 계정 / 윤형빈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은 윤형빈과 비슷한 아이디, 똑같은 프로필 사진을 한 인스타그램 이용자가 다른 사람에게 보낸 인스타그램 DM 캡처본이다. 이와 함께 윤형빈은 “이런 나쁜놈들. 나 아니다. 나는 이 계정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요즘 연예인, 인플루언서 등 사칭 피해가 심각하네요”, “로맨스스캠 피해도 많다는데 조심해야겠어요”, “아이디에 .(점) 하나 찍었네요”, “도대체 저런 짓을 왜 할까요” 등 다양한 댓글을 남겼다.

최근 배우, 가수, 방송인 등 다수의 연예인이 사칭 피해를 입고 있다. 배우 최민식은 지난달 21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최근 최민식을 사칭한 SNS 계정이 발견됐다. 현재 최민식은 SNS 채널을 일절 운영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개그맨 윤형빈 / 윤형빈 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진경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동안 잠잠하더니 사기꾼들이 또 기승이다. 속지 마라. 저는 주식과 관련된 어떤 리딩방과도 관련 없다”면서 “누가 제발 사기꾼 좀 잡아달라”고 피해를 호소했다.

이 외에 방송인 유재석, 가수 엄정화, 규현, 장원영, 슈퍼주니어 규현 등도 사칭 계정에 경고를 날린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