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운 고3 아들 둔 엄마의 몰라보게 달라진 ‘최근’

127

작년 디즈니+ 시리즈 ‘무빙’에서 귀여운 봉석이의 엄마로 열연을 펼쳤던 한효주. 

극중 엘리트 요원이기도 했던 한효주가 디즈니+ 신작 ‘지배종’에서는 냉철한 CEO로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한효주의 새 얼굴, 냉철한 CEO로 돌아온 ‘지배종’

인공 배양육을 만드는 기업가로 돌아오는 배우 한효주의 연기 변신에 이목이 쏠린다.

4월10일 공개하는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지배종’은 2025년 새로운 인공 배양육의 시대를 연 생명공학기업의 대표 윤자유(한효주)와 그녀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한 퇴역 장교 출신의 경호원 우채운(주지훈)이 의문의 죽음과 사건들에 휘말리는 이야기다. 윤자유와 우채운이 배후의 실체를 추적하는 서스펜스 스릴러 드라마로, 극본은 ‘비밀의 숲’ 시리즈를 쓴 이수연 작가가 맡았다.

지난해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으로 대종상에서 시리즈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한효주는 이번 작품에서 거대 생명공학기업을 이끄는 인물을 소화한다.

극중 한효주는 사회적으로 주목받는 기업인이자, 인공 배양육의 시대를 연 인물. 각계각층의 주목을 받지만 인공 배양육을 반대하는 세력으로부터 위협도 받는다.

그 과정에서 회사와 자신을 지키기 위해 전담 경호원을 고용하고, 이들은 의심과 믿음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기류를 형성한다.

제작진이 공개한 작품 속 한효주의 모습은 과연 그가 마주할 위협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연출을 맡은 박철환 감독은 한효주에 대해 “윤자유는 어려운 캐릭터인데, 현재에 오기까지 어떠한 과정을 거쳤는지 인물의 감정의 결을 잘 살렸다”고 밝혔다.

또한 김태성 촬영 감독은 “한효주는 눈빛에 많은 것을 담아내며 하나로 정의할 수 없는 미스터리한 모습을 잘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지배종’에는 한효주와 주지훈 외에도 배우 이희준, 이무생, 김상호, 전석호, 박지연 등이 출연한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