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랄 “남편이 11세 연상인데 4세 차이라고 속여 신뢰 깨졌다”… 무슨 일?

101

유튜버 랄랄이 오는 7월 출산을 앞둔 가운데 남편과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지난 10일 랄랄 유튜브 채널에 ‘남편 첫 만남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영상 속 랄랄은 “싱가포르에 있다가 한국에 온 지 얼마 안 돼서 아는 친구도 없고 외로워서 소개해달라고 했다. 그땐 내가 20 초반이라 예뻤다”며 남편과 소개팅으로 만나게 됐다고 했다.

랄랄 / 유튜브 ‘랄랄’

만남 전 형식적인 연락을 주고받던 랄랄은 “귀찮아서 나가기 싫었다. 그때 오빠한테 전화가 왔다. ‘내일 안 나올 것 같아서 전화했다’고 하더라. 깜짝 놀랐다”며 “나름 꾸미고 나갔다. 카페에 앉아 있는데 까만 코트를 입고 활짝 웃으며 왔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일식집에 갔는데 어색하고 불편해서 술 생각만 나더라. 술만 먹고 가려고 미친 듯이 먹었는데 남편이 재밌고 밝은 사람이 아니었다. 지금까지 만나왔던 사람이랑은 좀 달라서 마음이 안 가더라. 술만 엄청 마셨는데 불편하니까 안 취하더라”며 웃어 보였다.

이후 2차로 이동해 또 술을 마셨다고. 랄랄은 “나는 호기심이 가는 사람을 신기하고 크게 본다. 집에 가는 내내 생각했다”며 이후 연락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개팅 2일 차에 또 만났다. 그런데 둘 다 야상을 입고 나왔다. 오빠가 스타일을 완전히 다르게 해서 남친룩으로 입었더라”며 “오빠가 수줍게 웃는데 너무 존잘이었다. 내 스타일이었다. 이동욱 닮아서 반했다”고 고백했다.

랄랄 웨딩사진 / 랄랄 인스타그램

그렇게 연애를 시작하게 됐다는 랄랄은 “내가 방송일 하기 전에 통역일 하면서 오빠를 만난 거다. 그런데 오빠를 4살 차이인 줄 알고 만났다. 그런데 주민등록증을 보고 11살 차이를 처음 알았다”며 “미친 듯이 웃었다. 어이가 없어서 집으로 갔다”며 “처음부터 신뢰를 잃었고, 오빠랑 오래 못 갈 거라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남편에 대한 신뢰가 떨어졌다던 랄랄은 “쉽게 헤어지자고 했고, 뭐만 해도 거짓말이라고 생각했다. 툭하면 헤어지자고 했다. 그러다 방송하게 됐는데 잘될 줄 몰랐다”고 덧붙였다.

앞서 랄랄은 지난달 1일 결혼과 임신을 동시에 발표해 화제를 모았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