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도둑 누명 쓴 최강 동안 여배우

94

배우 최강희가 최근 연예계 절친인 송은이에게 ‘속옷도둑’으로 몰렸던 사실을 솔직하게 공개해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3년 전부터 배우 활동을 쉬며 연기말고 뭘 잘하는지 생각해보고 이것저것 시도하고 있는 최강희. 평소 청소가 특기라 연예계 절친인 김숙과 송은이의 집 가사도우미 아르바이트도 병행하며 지내고 있는데요.

김숙의 집은 무려 1년, 송은이의 집을 청소한 지는 4개월 정도 되었다고 합니다. 스스로를 ‘연예인한테 맞는 가사 도우미’라고 어필하는 최강희. 최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송은이의 속옷을 훔친 사실을 밝혔습니다.

일부러 훔친 것은 아니었고, 빨래한다고 챙긴 것이 가방에 들어있는 것을 뒤늦게 확인한 것인데요. 가져간 당사자도 본의 아니게 소중한 속옷을 잃게 된 송은이도 무척 어이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최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 출연한 최강희는 송은이에게 “내 속옷을 왜 가져갔느냐?”는 돌직구 질문을 받게 됩니다. 가져가려고 한 게 아니라 청소 바구니에 속옷이 들어있었는데, 구분하려다 까먹고 가져온 것이라고요.

내 속옷을 걸레로 쓰려고 했냐?
그걸 왜 훔쳐가냐?

걸레로 쓰려고 가져갔냐는 송은이의 말에 절대로 의도한 것이 아니었고 그래서 김숙의 집에서 빨아서 가져다 줬다라고 답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한편, 최강희는 가사도우미 일 외에도 자신의 유튜브 채널 ‘나도 최강희’를 통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는 콘텐츠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환경 미화원에 이어 일명 ‘야쿠르트 아줌마’로 불리는 프레시 매니저의 하루를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최근에는 추운 날씨에도 충남 당진에서 배를 타고 나가 물고기를 잡아 올리는 어부의 일상을 공개, 자신의 일을 묵묵히 이어오는 이들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냄과 동시에 대중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